• 카카오스토리
  • 검색

넷플릭스, 이번엔 한국 드라마…'자체제작 승부수'

  • 2019.01.24(목) 14:01

스릴러 드라마 '킹덤' 25일 공개
망사용료 지급문제엔 묵묵부답

 

글로벌 OTT(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기업 넷플릭스가 자체 제작 콘텐츠를 확대해 국내 유료방송 시장에서 영향력을 키운다. 지난해 자체 예능 프로그램, 애니메이션 등을 선보인 데 이어 올해부터 직접 만든 드라마를 내놓는 것이다. 이를 통해 넷플릭스만의 차별화된 콘텐츠를 확보하고 이용자를 끌어들인다는 구상이다.

 

넷플릭스는 24일 오전 서울 중구 더플라자호텔에서 간담회를 열고 이 같은 콘텐츠 서비스 계획을 밝혔다.

 

넷플릭스는 오는 25일 국산 스릴러 드라마 '킹덤'을 공개할 예정이다. 인기 드라마 '시그널'로 유명한 김은희 작가와 선보이는 이 드라마는 넷플릭스가 국내에서 처음 공개하는 자체 제작 드라마다.

 

앞서 넷플릭스는 '라바 아일랜드', '범인은 바로 너', 'YG전자', '유병재 B의 농담' 등 자체 제작 애니메이션과 예능 프로그램을 내놓은 바 있다. 올해부터는 '킹덤'을 시작으로 '첫사랑은 처음이라서', '좋아하면 울리는', '보건교사 안은영' 등의 자체 제작 드라마를 본격적으로 선보인다.

 

넷플릭스는 자체 제작을 통해 기존 방송사와 다른 콘텐츠를 내놓고 이용자를 모은다는 구상이다. 지난해 미국 현지에서 자체 제작 드라마 '블랙미러'로 에미상을 휩쓰는 등 기존 방송사를 뛰어넘는 반응을 얻은 바 있는데, 한국에서도 이 같은 성과를 이어가겠다는 것이다.

 

제시카 리 넷플릭스 아시아태평양 커뮤니케이션 총괄 부사장은 "한국 서비스 시작 초반엔 시장에서 어떤 일이 벌어지는지 파악하는 것에만 집중했다"면서 "기존에 아이가 걸음마 하는 정도였다면 앞으로는 말을 하고 자신만의 성격을 개발해나가는 모습을 보여줄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민영 넷플릭스 한국 콘텐츠 총괄 디렉터는 "자체 콘텐츠 '블랙미러', '하우스오브카드'처럼 이용자의 사랑을 받으려면 직관적인 줄거리가 중요하다"면서 "킹덤 또한 힘이 있는 작품"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넷플릭스는 국내 통신사에 대한 망 사용료 지급 문제에 대해선 뚜렷한 대답을 내놓지 않았다. 넷플릭스를 비롯한 글로벌 인터넷기업들은 국내에서 막대한 트래픽을 유발하면서도 망 사용료를 제대로 내지 않는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제시카 리 부사장은 "망 사용료와 관련해 한국기업과 지속적으로 협력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본다"면서 "어떻게 해결하면 좋을지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협업관계인 LG유플러스, CJ헬로, 딜라이브 등 유료방송 사업자와의 수익 배분 비율도 공개하지 않았다. 나이젤 뱁티스트 넷플릭스 파트너 관계 디렉터는 "모든 파트너사와 함께 성공하는 것이 중요하다"면서도 "수익 배분 비율을 상세히 밝히기 어렵다"고 했다.

 

OTT를 규제하는 방송법 개정안에 대해서도 말을 아꼈다. 김성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최근 변화한 미디어 환경을 반영, 방송사업자 분류와 인허가 체계를 개편하는 방송법 개정안을 대표 발의한 바 있다. 빠르게 영향력을 키우는 OTT를 방송법 틀에서 규제하는 것이 핵심이다.

 

제시카 리 부사장은 "아직 OTT 관련 법안이 최종적으로 완성되지 않은 상태"라면서 "어떤 요건이 들어가는지 지속적으로 파악할 것"이라고 말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