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다주택자 세금 올렸더니'…아파트 거래 줄고 증여만 늘었다

  • 2021.10.05(화) 10:53

[국감 2021]
지난해 7‧10대책 이후 매물부족 뚜렷
송언석 "징벌적 과세정책, 매물잠김"

다주택자에 대한 종부세 및 양도세 중과 이후 서울 아파트 매매거래량은 37% 감소한 반면 증여 거래는 51%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세금을 올려 다주택자의 매물을 풀겠다던 정부의 정책이 오히려 '매물 부족'이라는 역효과를 초래다는 분석이 나온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송언석 국민의힘 의원이 국토교통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다주택자 종부세‧양도세 중과 방안을 포함한 지난해 7‧10대책 이후 수도권 아파트 매매거래량은 더욱 감소했다.

해당 분석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7월부터 올해 6월까지 2주택 이상 보유자의 서울 아파트 매매거래량은 1만8806건으로 직전 1년(2019년 7월~2020년 6월) 2만9833건 대비 37%(1만1027건) 줄었다. 

경기도 역시 같은 기간 다주택자의 아파트 매매거래량이 8만176건에서 7만254건으로 12.4%(9922건) 감소했다.

반면 증여 건수는 크게 늘었다. 같은 기간 서울 아파트 증여 건수는 1만5654건에서 2만3749건으로 51.7%(8096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도 아파트 증여 건수도 2만1223건에서 3만2820건으로 54.6%(1만1597건) 늘었다.

다주택자의 주택매매 감소량이 대부분이 증여로 이동한 것으로 분석된다.

이는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7‧10대책 발표 당시 "양도세 부담을 감안해 다주택자들이 주택을 매각하라는 사인을 받아들이면 좋겠다"고 밝힌 취지와는 상반되는 결과다.

송언석 의원은 "정부가 다주택자들이 매물을 풀도록 하겠다면서 추진한 징벌적 과세 정책은 결과적으로 부동산 시장에 매물 잠김 현상만 가속화시키며 집값 상승으로 이어지는 결과를 낳았다"면서 "국민을 투기 세력으로 인식할 것이 아니라 집이 필요한 곳에 집을 짓는 수요자 중심의 공급 대책을 강구해야 한다"고 말했다.

naver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많이 본 뉴스 최근 2주 한달

산업·부동산 경제·증권 디지털·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