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부동산 줍줍]안 팔고 안 사는 여기는 분양 시장입니다~

  • 2022.06.12(일) 06:30

이번 주 놓친 부동산 이슈, '부동산 줍줍'에서 주워가세요!

1. 공급도 없는데…청약경쟁률은 반토막
2. 화물연대 파업 여파…건설현장도 멈출까
3. 재건축 대세라더니? 건설사는 리모델링 강화

공급도 없는데…청약경쟁률은 반 토막

요즘 분양 소식이 뜸하죠? 통상 대통령선거나 지방선거 같은 굵직한 이벤트가 끝나면 미뤘던 분양 물량이 쏟아지는데요. 분양가상한제 개편 소식이나, 자재비 인상 등으로 분양 예정단지들이 계속 눈치만 보는 분위기입니다.

직방에 따르면 지난달에는 분양 예정 물량의 60%만 실제 분양을 했다고 합니다. 그나마도 대부분 경기도 외곽이나 지방 물량, 아니면 공공 물량이고요. 부동산R114의 집계를 보면, 서울에는 지난 5월까지 예정 물량의 23.4%만 공급됐다고 하네요.

수요가 꾸준한 수도권에 공급이 없으니 경쟁률이 치솟는 게 당연한 이치 같은데…. 막상 시장의 반응은 그렇지 않네요. 리얼투데이가 올해 1~5월 수도권 청약경쟁률을 조사해보니 평균 14대 1이었다고 해요. 작년 같은 기간에는 30대 1이었는데 절반에도 못 미치는 거죠.

리얼투데이는 분양가가 워낙 비싸니 대출금리에 대한 부담감이 컸던 것으로 분석했는데요. 금리가 쉽게 내릴 것 같지는 않고, 분양가상한제 개편으로 분양가는 더 비싸질 것 같죠? 파는 사람도, 사는 사람도 없는 시장이 되어버리는 게 아닐까 걱정되네요.

화물연대 파업 여파…건설현장도 멈출까

민주노총 화물연대 총파업이 12일 기준 6일째로 접어들었어요. 많은 레미콘 운송기사들이 작업을 중단하고, 수십 개의 레미콘 공장들이 가동을 멈췄는데요. 건설현장에서도 당혹스러움을 감추지 못하는 모습입니다.

골조공사의 주재료인 레미콘 수급이 원활하지 않다 보니 조만간 현장이 멈추는 게 아니냐는 걱정도 나와요. 레미콘은 시멘트와 골재 등을 섞은 반죽인데요, 혼합 후 1시간 안에 운송을 마쳐야 제대로 타설할 수 있거든요. 철근 같은 재료처럼 필요한 만큼 재고를 쌓아둘 수가 없는 거죠.

다가오는 여름도 걱정이에요. 비가 내리면 콘크리트가 잘 굳지 않아서 작업을 멈춰야 하니 장마가 오기 전에 필요한 작업에 속도를 내야 하는 상황이거든요. 대형 건설사에서는 다음주 주 초까지만 파업이 지속해도 공사가 멈추는 현장이 나올 것으로 내다보고 있어요.

다만 국토교통부는 화물연대와 물밑 대화를 진행하고 있고, 출하량이 감소하긴 했지만 아직 피해가 크지 않다고 밝혔어요. 철콘업계 파업으로 한동안 곤란했던 건설업계가 이번엔 화물연대 파업으로 발을 동동 구르고 있네요. 하루도 바람 잘 날이 없죠?

재건축 대세라더니? 건설사는 리모델링 강화

윤석열 정부 출범 이후 정비사업 규제가 완화될 것으로 전망되면서 곳곳에서 재건축을 준비한다는 소식 들어보셨을 텐데요. 용적률이나 안전진단, 재건축 연한 등 때문에 리모델링을 고려했던 단지들까지도 재건축으로 돌아서려는 움직임이 보여요.

그런데 건설사들은 여전히 리모델링에 열을 올리는 모습입니다. GS건설은 최근 국내 건설사 최초로 리모델링 연구조직을 만들었다고 해요. 아직 리모델링에 적합한 설계나 공법 개발이 더딘 실정이라 앞으로 수직증축, 철거 안전 확보 등의 연구를 할 예정이라고 하는데요.

SK에코플랜트도 지난달에 리모델링 사업에 진출했죠. 쌍용건설과 컨소시엄을 이뤄 '인천 부개주공3단지 리모델링' 시공권을 따냈거든요. 이미 2014년부터 리모델링 전담부서를 꾸렸던 포스코건설은 지난달 말 리모델링 전용 상설 견본주택을 열기도 했고요.

이들 건설사는 1기 신도시를 중심으로 리모델링 사업이 확대될 것으로 보고 있는데요. 사실 윤 정부도 재건축 규제 완화 관련, 한 달째 말을 아끼고 있고요. 정부 정책에 가장 예민할 것 같은 기업들이 이렇게 움직이는 걸 보니..재건축 규제 완화는 시간이 좀 필요하려나요?

naver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