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카드 새로 만들면 돈 준다는데…알아둬야 할 점?

  • 2022.09.10(토) 15:15

6개월 이상 이용실적 없어야 최대 24만원
연회비·결제금액·이용방식 등 조건 미리 따져야
보상 받고 6개월 이용공백 만들면 다시 대상

네이버페이와 고릴라카드 카드 혜택 페이지 /사진=모바일 화면 캡쳐 편집

#A씨는 최근 친구로부터 KB국민카드 캐시백 소식을 들었다. 국민카드를 새로 만들고 16만원 이상 결제하면 현금처럼 사용이 가능한 네이버페이 포인트 16만원을 준다는 얘기였다. 하지만 조건이 '이벤트 시작일 기준 직전 6개월간 KB국민 신용카드 결제 이력이 없는 회원'만이 대상임을 알고 실망했다. 이미 7년째 KB국민카드를 지속적으로 쓰고 있어서였다. 

대부분 카드사들이 최근 신규고객을  유치하기 위해 사실상 현금을 주는 캐시백 판촉 행사를 열고 있다. 쏠쏠한 혜택이어서 눈길을 끌고 있지만 해당 카드사의 상품을 이미 쓰고 있는 충성고객은 아쉬움도 내비치고 있다. 금융 소비자 입장에서 카드를 새로 발급하면 현금성 보상을 주는 카드사 판촉을 활용하는 방법을 상세히 알아봤다.

'현금성 혜택' 받으려면?

카드 신규발급 혜택을 받는 방법은 간단하다. 네이버페이, 카카오페이, NHN페이코, 카드고릴라 등 신용카드 플랫폼이나 인터넷은행 등 에서는 여러 카드를 소개하면서 캐시백 형태의 보상(리워드)를 제공하고 있다. 각 플랫폼에 접속하면 카드사별로 얼마만큼의 환급 보상이 되는지 나타난다. 

이번 달 가장 많은 캐시백 보상을 내건 카드는 삼성카드의 '더 원(THE 1)'카드다. 네이버페이 포인트로 24만5000점(1점=현금 1원 가치)을 받아 갈 수 있다. 그 외에 신한카드, KB국민카드, 현대카드 등도 20만원에 해당하는 캐시백을 내건 상품을 내놓고 있다.

같은 카드여도 각 플랫폼마다 보상이 다르다는 점을 유의해야 한다. 한 사이트에서 이벤트에 응모했을 경우 다른 플랫폼에서 재응모가 불가능하다는 점을 고려하면 신중해야 하는 부분이다.

혜택에는 조건이 있다. 세부 조건은 개별 카드사 별로 다르지만 '이벤트 시작일 기준으로 직전 6개월 동안 해당 카드사 개인신용카드 결제 및 탈퇴 이력이 없는 회원'이란 조건이 대부분 비슷하다. 해당 카드사의 카드를 들고 있더라도 6개월 이상 사용하지 않고 있다면 기존 회원도 현금 보상 판촉 대상이 된다는 얘기다.

내건 현금성 보상을 받으려면 대부분이 카드별로 월 결제 이용실적을 채워야 한다. 연회비는 주의해서 따져봐야 한다. 보통 연회비가 1만~2만원 수준이지만 10만원 이상을 지불해야 하는 고급형(프리미엄) 카드도 있다. 

예를 들어 삼성카드 더 원은 연회비가 20만원이다. 24만5000원의 캐시백을 받기 위해서는 네이버페이로 20만원 이상 결제해야 한다. 식당이나 마트 같은 대면 현장 가맹점에서는 네이버페이가 아닌 일반적인 결제방식으로는 이용금액을 채우더라도 캐시백 조건 충족에 합산되지 않는다.

해당 방식으로 살 수 있는 구매물품이나 이용처를 미리 생각해 둬야 조건을 맞추기 위해 뜻하지 않게 소비하는 경우를 막을 수 있다. 카드업계 한 관계자는 "6개월 이내의 신규고객이라는 조건 외에도 매달 실적이라든지, 몇 회 이상 카드를 사용해야 하는 등의 조건을 잘 살펴보는 꼼꼼함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신규 아니라도 받을 수 있다"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카드업계가 캐시백 이벤트를 진행하는 이유는 '신규 회원 유치'다. 카드업계 다른 관계자는 "모바일에 익숙한 신규 이용자들을 온라인으로 모으기 위해 다양한 채널들에서 캐시백 이벤트를 진행하고 있다"며 "플랫폼 또한 이벤트를 통해 홍보 효과를 거두고 있다"고 말했다.

신규 회원을 위한 판촉 진행이 가능한 것은 인건비를 줄일 수 있어사다. 오프라인으로 모집하던 카드 회원을 온라인으로 모집하면서 카드 모집인 인건비가 줄어 캐시백 판촉이 가능해졌다는 것이다. 

카드사 입장에서는 꼭 신규 회원이 아니더라도 자사 카드를 발급 받아둔 채 쓰지 않는 기존 회원을 '깨우는' 효과도 있다. 첫 가입뿐만 아니라 6개월 이상 사용하지 않은 회원에도 혜택을 주는 이유다. 또 다른 카드업계 관계자는 "캐시백 이벤트는 카드사용 내역이 없는 고객을 대상으로 카드 사용이나 단기 대출 등의 이용 활성화를 위해 진행하는 것이기도 하다"고 말했다.

이용자는 작정하면 체리 피커(cherry picker, 실속만 빼먹는 소비자)도 될 수 있다. 이용실적 공백을 6개월만 만들면 다시 판촉 대상이 될 수 있어서다. 온라인 재테크 카페에서는 가입 후 현금성 혜택을 받고 해지해 연회비까지 일할 계산해 돌려받았다는 사례를 어렵지 않게 찾아볼 수 있다.

다만 해지에 제한이 있는 경우나, 표준약관에 따라 연회비 반환시 발행·배송 등 발급비용, 부가서비스 제공에 소요된 비용은 반환급액 산정에서 제외된다는 점은 염두에 둬야 한다.

naver daum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