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경기 회복 봄바람 타고 리츠 ETF '인기몰이'

  • 2021.05.06(목) 13:30

TIGER 리츠 ETF 2종 순자산 1000억 돌파
혼합형에도 자금 유입…'거래편의성 부각'

최근 국내외 리츠(REITs·부동산투자회사)에 투자하는 상장지수펀드(ETF)로 자금이 몰리고 있다.

경기 회복 기대감과 더불어 인플레이션 헤지 수단으로서의 장점이 투자자들을 끌어모으는 모습이다. 성과가 안정적인데다 배당 매력까지 갖춘 만큼 시장의 관심이 지속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그래픽=비즈니스워치

6일 미래에셋자산운용에 따르면 지난달 30일 기준 미국 리츠시장의 대표 지수인 'MSCI US REIT 인덱스'를 추종하는 'TIGER 미국MSCI리츠 ETF'와 국내 리츠 및 고배당주에 분산투자하는 'TIGER 부동산인프라고배당 ETF'의 순자산이 각각 1000억원을 돌파했다. 

TIGER 미국MSCI리츠 ETF는 1051억원, TIGER 부동산인프라고배당 ETF는 1059억원을 기록했다. 올 들어서만 437억원, 427억원 가량 늘어난 것이다.

자금 유입의 배경은 우수한 성과에 있다. 최근 한 달간 TIGER 미국MSCI리츠 ETF는 4.7%, TIGER 부동산인프라고배당 ETF는 6.2%의 수익률을 기록했다. 연초 이후 수익률 역시 16.4%, 13.3%에 이른다.

코로나19 백신 접종 확대 등에 따라 경기 회복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면서 리츠 수익률 상승을 이끌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홍지환 NH투자증권 연구원은 "4월 한 달간 글로벌 리츠 지수(Nareit)는 7.12%의 수익률을 기록했다"며 "미국의 고소득자 소득세와 자본이득세 증세 추진 소식에도 경제 지표 개선과 코로나19 백신 접종 확대, 1분기 리츠 실적 호조가 지수 상승을 이끌었다"고 설명했다.

양호한 수익률과 더불어 배당 매력 또한 부각되고 있다. 지난해 TIGER 미국MSCI리츠 ETF의 시가배당률은 3.3%, TIGER 부동산인프라고배당 ETF는 5.4%를 나타냈다. 이는 코스피 보통주(2.3%), 우선주(2.6%) 배당률을 웃돈다. 

리츠를 타 자산과 섞은 혼합형 상품에 대한 관심도 점차 확대되는 모습이다. 리츠에 70%, 중장기 국고채에 30%의 비율로 투자하는 'TIGER KIS부동산인프라채권TR ETF'의 경우 올 들어 순자산이 153억원 증가했다. 이 상품의 최근 9년 연평균 배당수익률은 5.2%에 달한다. 

권오성 미래에셋운용 ETF마케팅부문장은 "리츠 ETF는 거래 편의성과 저렴한 보수 등 ETF 장점을 누리며 부동산에 소액으로 투자가 가능하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인컴형과 안정형 상품 등을 개발해 투자자에게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눈과 귀를 열면 돈과 경제가 보인다[비즈니스워치 유튜브 구독하기]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많이 본 뉴스 최근 2주 한달

산업·부동산 경제·증권 디지털·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