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이재명 vs 윤석열' 공약 따라 수혜주도 갈린다

  • 2021.11.10(수) 10:41

정부 1년차 코스피 평균 10.5% 상승
여야 후보, 복지·친환경 공약 차별화

국민의힘 대선 후보로 윤석열 후보가 확정되면서 본격적인 대선 레이스가 시작됐다. 내년 3월로 예정된 대선이 점차 가까워지면서 새 정부 출범에 대한 기대감이 증시에 본격적으로 반영될 것으로 보인다.

여야 후보가 각기 다른 공약을 내세우면서 대선 결과에 따라 수혜를 입는 업종도 달라질 전망이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의 공약은 내수와 신재생에너지 업종에, 윤석열 후보의 공약은 교육과 원전, 건설 업종 등에 힘을 실어줄 것으로 예상된다.

신한금융투자는 10일 '대선 레이스 본격 돌입'이라는 제목의 보고서에서 "정책 토론회 등을 통해 정책 방향성이 구체화될 것으로 예상되는 연말부터 신정부 출범에 대한 기대감이 주식시장에 반영될 것"이라고 밝혔다.

과거 대선 전후 코스피 지수 추이를 분석해보면 후보가 확정되고 공약이 구체화되는 선거 3개월 전부터 당일까지 코스피 지수의 절대 수익률과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 대비 상대 수익률이 모두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20대 대선이 내년 3월에 치러지는 점을 감안하면 내달 초부터 코스피 지수가 상승세를 탈 가능성이 크다.

새 정부 출범에 대한 기대감은 내년까지 주식시장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과거 정부 집권 1년차의 코스피 평균 상승률은 10.5%로, 글로벌 금융위기의 영향이 컸던 2008년 이명박 정부 시기를 제외하면 평균 상승률은 20.5%에 달한다. 정책 구체화에 대한 기대감과 불확실성 완화에 따른 기업 투자 사이클 재개가 정부 성향과 무관하게 지수 상승을 이끈 것으로 풀이된다.

여야 대선 후보의 주요 공약을 살펴보면 복지 정책과 규제, 친환경 정책 등 분야에서 의견이 갈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당 대선 주자인 이재명 후보는 큰 틀에서 문재인 정부의 정책을 계승하면서도 보편적 복지와 부동산 규제 강화, 탄소중립 정책 확대 등 일부 분야에서는 현 정부보다 강력한 정책을 추구할 것으로 관측된다.

반면 야당의 윤석열 후보는 현 정부의 적자재정 기조를 비판하면서 소상공인 등 코로나 피해 계층을 타깃으로 한 선별적 복지와 민간 주도 정책 및 기업 규제 철폐, 기존 탄소중립 이행 계획 전면 재검토 추진 등을 시사하고 있다.

차기 정부 성향에 따라 업종별 수익률이 차별화를 보일 가능성이 큰 만큼  투자자 입장에선 여야 후보가 내세운 주요 공약을 꼼꼼히 살펴볼 필요가 있다.

이재명 후보의 공약은 내수 소비 업종과 신재생에너지, 중소형 건자재 업종의 수혜로 이어질 공산이 크다. 이 후보의 대표 공약은 기본 생활권을 보장하는 보편적 복지 정책(기본 시리즈)과 강력한 탄소중립 정책(전환성장) 등이 있다.

재난지원금과 유사한 소멸성 현금인 기본소득 지급과 주 4일 근무제 도입 추진은 내수 소비 활성화를 유도하는 정책으로 유통, 음식료, 의류 등 내수 업종의 수혜가 예상된다. 탄소세 신설과 재생 에너지 비중 확대 등 현 정부보다 강화된 친환경 정책 노선은 신재생에너지 업종의 수혜로 연결된다.

기본주택으로 대표되는 공공 임대주택 보급 확대는 주택 시장에 긍정적이다. 다만 개발이익환수제 도입으로 민간 시공·시행사보다 중소형 건자재 업종이 수혜를 받을 수 있다는 분석이다.

윤석열 후보의 공약을 살펴보면 교육과 원전, 유틸리티, 대형 건설주의 수혜가 기대된다. 윤 후보는 규제 완화와 공정한 기회 부여, 전환적 에너지 정책 등을 내세웠다.

학생부 종합전형 축소 및 정시 비중 확대는 입시 교육 업종에, 탈원전 폐기 및 탄소중립 정책 재조정 가능성은 원전과 유틸리티 업종에 기회가 될 것으로 보인다. 부동산 정책은 민간 주도 공급 확대를 강조하고 부동산 보유세를 완화하는 방향으로 추진할 전망이어서 대형 건설주의 수혜로 이어질 전망이다.

김다미·노동길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연말부터 각 캠프별 선대위가 구성되고 구체화된 공약 발표가 집중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여당 정책 관련해서는 내수와 신재생, 건자재 업종에, 야당 정책과 관해서는 교육과 원전, 건설 업종 등에 관심을 가질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naver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