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다음
  • 검색

신한투자증권, 증권형 토큰 플랫폼 구축 '속도'

  • 2022.12.05(월) 10:20

람다256과 합작…인프라 구축·디지털 월렛 설계
지난 7월 블록체인부 신설 후 플랫폼 구축 박차

신한투자증권이 증권형 토큰(Security Token) 플랫폼 사업을 위한 기능 검증(PoC)에 들어갔다. 지난 7월 사내 블록체인 관련 사업 전담 조직인 블록체인부를 만든 이 증권사는 어떤 기초자산이든 토큰화할 수 있는 플랫폼 구축을 추진하고 있다. 

5일 신한투자증권은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한 증권형 토큰에 대한 PoC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PoC란 시장에 신기술을 도입하기 전에 그 성능을 증명해내는 것을 말한다. 

증권형 토큰으로는 부동산이나 미술품, 주식 등 다양한 자산을 분할소유(조각투자) 할 수 있어 투자의 진입장벽을 낮출 수 있다. 기존 증권보다 발행 비용이 저렴하고 실물 가치에 근거해 다른 디지털 자산 대비 리스크가 적다는 장점도 있다. 

/그래픽=비즈니스워치

신한투자증권은 이번 기능 검증을 통해 △블록체인 인프라 구축 △디지털 월렛(지갑) 설계 △토큰 발행·청약·유통 △기존 금융시스템과의 연동 등 증권형 토큰 관련 기술을 내재화할 계획이다. 블록체인 인프라를 선제적으로 준비해 디지털 경쟁력을 강화하려는 취지다.

이번 PoC는 신한투자증권 블록체인부와 람다256이 함께 진행한다. 람다256은 블록체인 플랫폼 루니버스 기반으로 대체불가토큰(NFT), 분산신원증명(DID), 월렛 등의 사업과 이를 위한 블록체인 컨설팅까지 기업들의 웹3(Web3) 디지털 전환을 위한 블록체인 토탈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

신한투자증권은 이번 증권형 토큰 PoC와 함께 플랫폼 구축 사전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한다. 이를 통해 상품, 예탁, 결제, 법무 등 다양한 영역의 실무 전문가가 관련 제도와 해외 사례를 벤치마킹하고 내부 시스템을 설계한다는 설명이다.

naver daum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