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건설도 디지털화'…3차원 입체모델링·모듈러 건설 확대

  • 2022.07.20(수) 11:00

국토부, 스마트 건설 활성화 방안 발표
1000억원 이상 공공공사부터 BIM 도입
건설기계 무인운전·비주택 OSC 확대 등

건설 산업이 '종이 도면·인력' 중심에서 '첨단 기술' 중심으로 전환한다.

올 하반기부터 1000억원 이상 공공공사부터 3차원 입체 모델링 BIM(Building Information Modeling) 도입을 순차적으로 의무화하고, 모듈러 방식인 OSC(Off-Site Construction) 를 공공주택부터 기숙사 등 비주택에까지 활용한다. 

건설 기계 무인 운전(조종)이 가능토록 특례인정 근거를 마련하고, 새싹기업 성장을 지원하고 스마트건설 규제혁신센터를 운영하는 등 산업 육성도 추진한다.

국토교통부는 이같은 내용이 담긴 '스마트 건설 활성화 방안'을 20일 발표했다. 

국토부에 따르면 지난 20년간 건설업의 생산성 증가율은 연평균 1.0%로 전체 산업(2.7%)의 37%에 불과했다. 타 산업에 비해 디지털화 수준이 낮고 고령화 등으로 기존의 인력중심 방식에도 한계에 도달, 패러다임 전환히 시급하다고 평가했다. 

스마트건설 활성화 방안은 '2030 건설 전 과정 디지털화·자동화'를 목표로 △건설산업 디지털화 △생산시스템 선진화 △스마트 건설산업 육성 등 3대 중점과제를 추진한다. 

우선 '건설산업 디지털화'를 위해 건설 전 과정(설게~시공~유지관리)에 걸쳐 BIM 도입을 순차적으로 의무화한다. 

BIM은 자재·제원 정보 등 공사정보를 포함한 3차원 입체 모델로, 건설 전 단계에 걸쳐 디지털화된 정보를 통합 관리하는 기술이다. 설계 변경·시공 오류 최소화로 공기 및 공사비를 10~30% 절감할 수 있는 게 장점이다.

국토부는 올 하반기 신규 공공사업을 대상으로 도로 분야부터 1000억원 이상에 우선 BIM을 도입하고 철도·건축(2023년), 하천·항만(2024년) 등으로 순차 도입한다. 

이달중 데이터 작성 기준, 성과품 납품기준 등 BIM 표준과 업무절차 및 방법 등을 규정한 'BIM 시행지침'을 제정한다. BIM 안착을 위해 제도 정비 및 전문 인력 양성도 추진한다.

'생산시스템 선진화'로는 OSC 활성화를 추진한다. 

OSC는 단위 부재 또는 유닛(여러 부재가 합쳐진 모듈 등)을 공장에서 사전 제작한 이후 현장에서 레고 블록처럼 조립하는 탈현장 건설 방식이다. 기상 등 외부 요인이 적어 공사기간을 20~50% 단축할 수 있고 실내 작업에 따른 균일품질 확보, 안전개선, 자재 절감 등의 효과가 기대된다. 

OSC를 적용한 '성남 하대원 행복주택,'./국토교통부

내년 1000가구 규모로 공공주택 발주 물량을 확대하고 비주택으로도 범위를 넓힌다. 노후 초·중·고등학교 약 2800동 개축·리모델링 기간에 공사 기간이 짧은 OSC를 교육시설로 활용한다. 

올 하반기 지자체 인·허가 단계에서 용적률, 건폐율, 높이 제한을 완화할 수 있는 법적 근거(주택법)도 마련한다. OSC 주택 인정 대상 범위를 현 주택에서 OSC 수요가 많은 기숙사, 오피스텔 등 준주택까지 확대한다. 

건설기계 자동화에도 나선다. 굴착기 등 건설기계를 자동화하고 고위험·고반복 작업에 로봇을 도입하기 위해 오는 12월 건설기준 정비 로드맵을 수립한다.  

건설기계 무인조종이 가능토록 건설기준 등도 정비한다. 현재는 운전자 탑승을 전제로 하고 있어 원격조종, 완전 자동화 등 무인운전에 대한 특례인정 근거를 내년중 마련할 예정이다. 

김영국 국토부 기술안전정책관은 "새로운 면허를 만들기보다는 기존 면허 소지자가 일정 교육을 이수하는 등의 방법을 활용하고, 성능 검증이 된 첨단 장비를 중심으로 무인 운전을 도입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스마트 건설산업 육성'을 위해선 이달부터 스타트업 기업 지원 2센터를 운영한다. 이 센터는 법률·경영·자금 등 분야별 전문가가 상주하면서 인큐베이팅 체계를 구축할 예정이다. 

성장잠재력이 큰 기업은 향후 5년간 '스마트건설 강소기업 100+'에 선정해 금융·투자 등을 지원하고, 국토교통 혁신펀드(2027년까지 약 3000억원 규모)를 활용해 우수한 스마트 건설기술을 개발하고 사업화에 필요한 투자금을 지원한다. 

턴키 등 기술형 입찰 심의 시 기술 중심의 평가를 강화하고 스마트건설 규제혁신센터를 통해 기업의 애로사항도 해결한다. 

이원재 국토부 1차관은 이날 한국건설기술연구원에서 열린 '스마트건설기업지원센터 2센터 개소식'에 참석해 "디지털화 된 정보를 관리할 수 있는 BIM이 활성화되면 ICT・로봇 등 첨단기술 활용도를 높여 건설 자동화의 기본 토대가 마련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생산시스템이 인력·현장에서 장비·공장 중심으로 전환되면 건설공사의 생산성·품질을 높이는 동시에 건설안전도 강화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naver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