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현대百그룹, 새해 첫업무는 봉사활동으로..벌써 7년째

  • 2017.01.03(화) 17:51

중계본동 백사마을 주민에 연탄 전달

▲ 3일 오전 서울 노원구 중계본동 백사마을에서 현대백화점그룹 임직원들이 '연탄 나눔 봉사 시무식'을 위해 모였다.

 

현대백화점그룹이 2017년 정유년(丁酉年) 새해 첫 업무를 봉사활동으로 시작했다.

현대백화점그룹은 3일 오전 서울 삼성동 현대백화점 무역센터점에서 그룹 합동시무식을 마친 뒤 곧바로 서울시 노원구 중계본동 백사마을을 찾아 '연탄 나눔 봉사 시무식'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임직원, 고객봉사단 등 200여명이 참여했다. 이들은 저소득층 가구에 전달할 연탄 4500장을 직접 날랐다. 이와 함께 현대백화점그룹은 연탄은행에 연탄 25만장을 기부했다.

현대백화점그룹은 2011년부터 새해 첫 업무를 봉사활동으로 시작했다. 2012년과 2013년에는 서울 일원동에 거주하는 독거노인들에게 쌀을 기부했고, 나머지 5년은 중계본동 백사마을을 찾아 소외된 이웃에게 연탄을 전달했다. 현재까지 현대백화점그룹이 연탄은행에 전달한 연탄은 총 117만장에 달한다.

현대백화점그룹 관계자는 "이웃사랑을 실천하며 새해 각오를 다지자는 취지로 마련했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사회공헌(CSR)활동을 통해 고객에게 신뢰받는 기업으로 사회적 책임을 구현하는데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