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써큘레이터, 선풍기 이겼다

  • 2020.07.01(수) 08:36

이마트, 냉방 가전 판매 분석…써큘레이터 인기
이동식·창문형 에어컨도 판매 늘어…판도 변화

냉방가전 시장에 변화의 바람이 일고 있다. 냉방 가전의 전통적인 강자인 선풍기 판매량이 줄고 대신 그 자리를 써큘레이터가 차지했다. 편의성과 공간효율성이 주목받으면서 여름 냉방 가전 시장에 새로운 강자로 부상하고 있다. 

이마트는 지난 6월 1일부터 29일까지 전체 냉방가전 매출은 전년대비 84.5% 증가했다고 1일 밝혔다. 이는 올 여름 역대급 폭염이 찾아올 것이라는 전망이 제기되며 소비자들이 냉방가전 구매를 서둘렀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냉방가전 시장 판도의 변화를 주도하는 것은 써큘레이터다. 써큘레이터는 6월 한 달간 매출이 전년 대비 317.9% 증가했다. 1월에서 5월 97.3%의 매출신장률을 보인 데 이어 폭발적인 성장세를 이어나가고 있다.

특히 올해는 이마트 사상 처음으로 써큘레이터가 선풍기를 앞지르는 해가 될 것으로 보인다. 전체 선풍기 매출에서 써큘레이터 매출이 차지하는 비중은 2018년 5~6월 기준 27.3%에 불과했으나 올해 5~6월에는 30.5%포인트 증가한 57.8%를 기록하고 있다.

써큘레이터는 지난 2017년을 전후로 보급이 시작돼 냉방가전 업계의 향후 먹거리를 책임질 것으로 기대됐고 올 들어 본격적인 매출이 발생하고 있다. 이처럼 써큘레이터가 일반 선풍기 대비 2~3배 이상 비싼 가격에도 인기를 끌고 있는 이유는 편의성과 공간효율성 등이 꼽힌다.

일반 선풍기가 바람의 세기를 미풍·약풍·강풍 등 3~4단계 내외로 조절할 수 있는데 반해, 써큘레이터는 필요에 따라 단수를 최대 26단까지 세부적으로 설정할 수 있다. 또 일부 써큘레이터의 경우 상하좌우로 가동이 가능한 ‘3D’ 기능이 탑재돼 있어 좌우 회전 기능만을 갖춘 선풍기의 단점을 보완해준다.

단위 : %.

높은 공간효율성도 써큘레이터의 장점이다. 선풍기는 일반적으로 헤드 부분의 크기가 14인치부터 시작하지만 써큘레이터는 헤드가 8~10인치 정도로 작다. 덕분에 여름철에 사용할 때도, 사용하지 않고 창고에 보관할 때도 편리하다. 최근에는 공기청정 기능을 추가한 프리미엄 상품도 출시되고 있다. 

이뿐만이 아니다. 이마트에서 올 들어 본격적인 운영을 시작한 ‘이동식·창문형 에어컨’을 찾는 고객들의 발걸음도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6월 들어 이동식 에어컨 매출은 5월 대비 5배 늘었으며 같은 기간 창문형 에어컨 판매도 9배 증가했다.

이동식·창문형 에어컨의 경우 별도 실외기가 필요 없는 것이 가장 큰 장점이다. 기존 에어컨과는 달리 별다른 공사 없이 간편하게 설치가 가능하다. 타공이 어려운 전셋집이나 원룸 등에서 사용하기 용이하다. 수십만 원에 달하는 이전 비용도 들지 않는다. 이와 함께 가격도 기존 에어컨 대비 상대적으로 저렴하다. 

양승관 이마트 가전 바이어는 “써큘레이터, 이동식·창문형 에어컨 등 냉방가전의 신흥 강자들이 등장하며 세대교체를 이뤄낼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며 “기존 선풍기와 에어컨이 써큘레이터, 이동식·창문형 에어컨의 공세에 맞춰 어떤 생존전략을 들고 나올지도 기대되는 부분”이라고 밝혔다.

당신이 바빠서 흘린 이슈, 줍줍이 주워드려요[뉴스레터 '줍줍' 구독하기]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댓글 보기 )

많이 본 뉴스 최근 2주 한달

산업·부동산 경제·증권 디지털·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