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답 없는' 송출 수수료율…홈쇼핑 업계 '속앓이'

  • 2020.12.31(목) 15:50

홈쇼핑 "코로나 수혜? 수수료 걱정이 더 커"
업계매출 절반을 수수료로…국회 "상한 정해야"

코로나19 수혜업종으로 꼽히는 홈쇼핑 업계가 속앓이를 하고 있다. 매출은 증가세지만 그에 따른 송출 수수료율도 인상되고 있어 실속이 없어서다. 홈쇼핑업계는 방송을 송출해주는 유료방송사업자의 수수료율 인상 요구에도 꼼짝없이 따라갈 수밖에 없다. 매년 수수료율은 가파르게 올라 이제는 매출의 절반을 수수료로 떼일 처지다.

올해도 방송사업자의 인상 요구를 거절하고 협상을 벌인 일부 홈쇼핑업체는 알짜 채널을 빼앗겼다. 최근 국회도 이런 문제를 인식하고 관련법 제정에 나섰지만, 법안 통과 가능성은 낮아 보인다는 게 업계 관계자들의 걱정이다.

◇ NS홈쇼핑, 수수료 갈등 끝에 황금채널 반납

최근 NS홈쇼핑이 종합유선방송사업자(SO) 딜라이브 채널 4번에서 37번으로 이동했다. 기존 채널 4번은 홈쇼핑 업계에서는 '황금' 채널으로 여겨졌다. 시청률이 높은 지상파 채널과 가까워 소비자들이 접하게 될 확률이 높아서다. 하지만 30번대 채널은 손익분기를 낮추기도 어려운 번호라는 게 업계 관계자들의 설명이다.

수익을 내기 어려움에도 불구, NS홈쇼핑의 채널이 바뀐 것은 올해 채널 개편 과정에서 딜라이브 측과 송출 수수료 관련 분쟁을 겪었기 때문이다. 송출 수수료를 둘러싸고 갈등을 벌이다가 채널이 바뀌는 경우는 매년 반복되고 있다. 지난해 10월 현대홈쇼핑은 LG유플러스와 송출 수수료 협상을 벌이다 결국 채널 10번을 내주고 30번대로 밀려났다. 2018년에는 롯데홈쇼핑이 수수료 갈등 끝에 KT의 올레TV 6번에서 30번대로 채널을 옮겼다.

홈쇼핑업계는 송출 수수료율이 가파르게 상승하고 있지만, 채널을 결정 권한이 방송사업자에게 있다보니 제대로 된 협상을 하기 어렵다는 입장이다. 실제로 홈쇼핑업계가 벌어들이는 매출의 절반이 방송사업자에게 수수료로 지급되고 있다.

지난해 홈쇼핑 업계가 방송사업자에 지급한 송출 수수료는 1조 8394억 원 규모다. 이는 지난 2018년 1조 6337억 원보다 12.6% 증가한 수치다. 홈쇼핑 업계가 지불한 송출 수수료는 2015년 1조 1000억 원을 넘어선 뒤 2016년에는 1조 2535억 원을 기록하면서 2년 연속 9%대의 증가율을 보였다.

이후 증가율은 더 커진다. 2017년에는 10.7%였던 것이 2018년에는 17.8%로 급격히 올라갔다.이런 추세라면 올해 홈쇼핑 업계가 지불할 수수료는 2조 원을 넘어설 가능성이 크다. 그 결과 지난해 홈쇼핑 업계는 매출의 49.6%를 송출 수수료로 지급했다. 올해는 홈쇼핑 매출에서 송출 수수료가 차지하는 비중도 사상 처음으로 50%를 돌파할 가능성이 높다. 

◇ IPTV, '자릿세' 수수료 수익 크게 증가

송출 수수료가 계속 오르면서 방송사업자 매출에서 수수료 수익 비중은 더욱 커지고 있다. 특히 IPTV 업계는 송출 수수료율 인상으로 큰 수익을 거두고 있다. 최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방송통신위원회가 발표한 '2020년 방송산업 실태조사 보고서'에 따르면 방송사업자들의 2019년 홈쇼핑 송출 수수료 매출액은 지난 2018년 대비 1839억 원 증가한 1조 8278억 원을 기록했다. 세부적으로는 IPTV(인터넷TV) 업계가 9064억 원, SO(종합유선방송)가 7468억 원, 위성방송이 1746억 원 순이다.

업체별로는 KT가 3357억 원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SK브로드밴드가 3191억 원, LG유플러스가 2156억 원으로 IPTV 사업자들이 상위권을 차지했다. 이들이 지난해 홈쇼핑업계로부터 거둬들인 송출 수수료는 총 8704억 원으로 지난 2018년 7127억 원보다 27.2% 올랐다.

IPTV 업계의 홈쇼핑 송출 수수료는 지난 5년 동안 연평균 39.1% 상승했다. 그 결과 IPTV에서 방송수신료 매출이 차지하는 비중은 지속 감소하고 있지만 송출 수수료 매출은 상승하고 있다.

송출 수수료 인상은 유독 IPTV 업계가 높은 편이다. SO사업자들이 지난해 거둬들인 송출 수수료는 7468억 원으로 전년보다 1.4% 감소했다. 같은 기간 위성방송 업계의 송출 수수료는 1746억 원으로 전년보다 0.3% 증가에 그쳤다.

◇ 국회, '수수료율 상한 정부가 정해야' 입법안 발의

이같은 현상이 계속되자 정치권에서도 홈쇼핑의 송출 수수료 인상률을 정부에서 제한해야 한다는 법안이 나왔다. 최근 김영식 국민의힘 국회의원은 유료방송사업자가 홈쇼핑 송출 수수료를 정할 때 송출에 따른 상품판매 매출의 증감, 해당 방송사업의 수익구조, 물가상승률 등을 고려해 대통령령으로 한도를 정해야 한다는 법안을 대표 발의했다.

김 의원 측은 "방송미디어 환경이 급변하고 있는데 법·제도가 제대로 따라가지 못하는 상황"이라며 "유료방송사업자가 홈쇼핑 송출 수수료를 지나치게 높이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입법에 나섰다"고 설명했다. 홈쇼핑업계는 법안 발의는 반기지만 통과까지는 어렵지 않겠냐는 분위기다. 그동안 수수료 문제를 해결하자며 정부가 제시한 방안들이 실효성이 없었기 때문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방통위는 지난 2017년 말 유료방송사, 홈쇼핑사, 전문가 등이 참여하는 '유료방송 홈쇼핑 상생 협의체'를 구성해 송출 수수료 가이드라인을 제정했다. 지난해에는 2019년에는 TV홈쇼핑, IPTV가 참여하는 '홈쇼핑 송출 수수료 협의체'도 구성됐다. 올해는 외부전문가가 참여하는 '홈쇼핑 송출 수수료 대가산정 협의체'도 운영 중이다. 하지만 실제 수수료율 협상은 홈쇼핑업체와 방송사업자의 협의가 절대적이다.

업계 관계자는 "지난 5년간 업계 매출이 14% 오르는 동안 송출 수수료는 277%가 올랐다"며 "그동안 수차례 국회에서 관련 청문회를 열어왔지만 방송사업자의 입김이 워낙 세다보니 논의가 진행되지 않아왔다"고 말했다.

당신이 바빠서 흘린 이슈, 줍줍이 주워드려요[뉴스레터 '줍줍' 구독하기]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많이 본 뉴스 최근 2주 한달

산업·부동산 경제·증권 디지털·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