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다음
  • 검색

오리온, 정기 임원인사…3세 경영 '속도'

  • 2022.12.27(화) 14:05

담철곤 회장 장남 담서원 상무로 승진
성과·능력주의 원칙 하에 승진폭 확대 

오리온그룹이 정기 임원인사에서 담철곤 오리온 회장 장남인 담서원 수석부장을 상무로 승진시키며 3세 경영에 속도를 내고 있다. 오리온은 불확실성 속에서도 고성장을 지속하며 성과와 능력주의 원칙 하에 승진폭을 확대했다고 밝혔다.

오리온그룹은 27일 2023년 정기 임원인사를 단행했다. 이번 인사에선 담철곤 회장 장남인 담서원 경영지원팀 수석부장이 경영관리담당 상무로 승진했다. 1989년생인 담 상무는 미국 뉴욕대를 졸업하고 카카오 자회사인 카카오엔터프라이즈에서 근무하다 지난해 7월 오리온에 입사했다. 

오리온은 "2년이 넘는 코로나19 방역기간과 러시아-우크라이나 간 전쟁 등 불확실한 대외 환경에도 올해 전 법인이 시장 전망치를 웃도는 고성장이 예상되면서 그룹 전 임원을 유임시키고 성과와 능력이 탁월한 인재를 승진시켰다"고 설명했다.

러시아 법인은 박종율 대표이사가 전무로 승진했다. 1994년 오리온에 입사한 박 대표는 익산공장장, 러시아 법인 생산부문장을 거쳐 2020년부터 러시아 법인 대표이사를 맡아왔다. 트베리 신공장 건설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완수하고, 초코파이∙비스킷 등 현지 생산제품 다변화를 통해 러시아 법인의 고성장세를 이끌고 있다.

아울러 현지화 체제 강화 차원에서 인도 법인 사우랍 세이스(Saurabh Saith) 대표이사와 중국 법인 징베이(靜北) 마케팅팀장 등 2명을 최초의 외국인 임원으로 선임했다.

오리온 관계자는 "성과∙능력주의 원칙 하에 임원 승진인사 폭을 확대했다"며 "글로벌 종합식품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는 안정적인 기반을 확고히 했다"고 말했다. 

다음은 승진 인사 명단이다.

◇전무

러시아 법인 대표이사 박종율
베트남 법인 R&D본부장 문영복

◇상무

한국 법인 마케팅팀장 이혁제, 재경팀장 김영훈, 경영관리담당 담서원
중국 법인 인사팀장 김윤흥, 마케팅팀장 징베이(靜北), 품질관리팀장 임대순
러시아 법인 생산본부장 겸 트베리공장장 남혁우
인도 법인 대표이사 사우랍 세이스(Saurabh Saith)

naver daum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