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대우조선해양, 선박대금 조기입금 '급한 불 끈다'

  • 2016.09.06(화) 14:16

6000억 대금 유입 '9월 위기설' 불식
'핵심' 소난골 드릴십 인도시기도 협상중

대우조선해양이 선주들과 앞당겨 받기로 합의했던 선박 건조대금을 통해 유동성을 확보했다.

 

대우조선해양은 최근 선주사 4곳으로부터 약 6000억원 상당의 선박 건조대금을 조기에 지급받게 됐다고 밝혔다. 오는 30일 인도 예정이었던 초대형 컨테이너선 1척도 약 20일 가량 조기 인도함에 따라 선박 인도 대금 9500만달러 (약 1100억원)를 수령한다.

 

이를 통해 오는 9일 만기가 도래한 4000억원 상당의 CP(기업어음)를 자력으로 상환할 수 있게 됐다. 이와관련 대우조선해양은 "'9월 위기설'을 불식시킬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대우조선해양 정성립 사장은 지난 7월 유럽을 방문해 선주사 5곳과 약 7000억원 상당의 선박 및 해양플랜트 건조 대금을 조기에 지급받는 것을 협의한 바 있다. 이번에 지급받은 6000억원 이외의 금액에 대해서는 연말까지 지속적으로 선주와 협상을 한다는 계획이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선주와의 신뢰관계로 건조대금이 조기에 입금되고, 선박이 조기 인도되는 등 회사가 조금씩 안정을 찾아가고 있다”고 말했다. 대우조선해양은 최근 극심한 수주 절벽 속에서도 동종사에 비해 약 100억달러 상당의 수주잔량을 더 확보하고 있다.

 

한편 대우조선해양은 유동성 위기 해결의 최대 과제인 소난골 드릴십 인도와 관련해 이달 30일까지 인도하기로 합의하고 선주측과 지속적인 협상을 벌이고 있다. 소난골 드릴십이 인도되면 지금 대우조선해양이 겪고 있는 유동성 위기는 대부분 해소될 것이란 설명이다.

naver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