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LG상사, 팜오일 사업 배로 확대…인니 농장 2곳 인수

  • 2018.11.15(목) 13:38

761억원 들여 2.5만ha 추가 확보
"생산량 연 9만톤→18만톤으로 늘릴 것"

LG상사가 3~4년 안에 식량자원 사업의 주축인 팜오일 사업을 배로 확대한다. 이를 위해 인도네시아에서 새로 2곳의 팜 농장을 추가 인수했다.

 

▲ LG상사가 현재 운영중인 인도네시아 팜 농장 전경/사진=LG상사 제공

 

LG상사는 인도네시아 기업 바리또 퍼시픽(Barito Pacific)이 보유한 팜 농장 2곳의 지분 각 95%를 6790만달러(761억원)에 인수했다고 15일 밝혔다.

 

새로 인수한 팜 농장은 기존 농장이 있는 인도네시아 서부 칼리만탄(West Kalimantan)주에 있다. 허가면적은 각각 8000ha(헥타르), 1만7000ha 규모로 자체 팜 오일 생산설비를 모두 갖추고 있다는 설명이다.

 

LG상사는 현재 보유한 칼리만탄 스까다우 소재 2만ha 면적의 팜농장을 통해 연 8만6000톤(작년 기준) 규모의 팜오일을 생산하고 있다. 여기에 새로 인수한 농장의 생산력을 보태 올해 연 10만톤, 2021~2022년에는 연 18만톤까지 생산량을 늘릴 계획이다.

 

LG상사 관계자는 "현재 운영 중인 팜농장과 팜오일 생산공장은 재배와 관리가 효율화된 상태지만 새로 인수한 농장은 생산량을 끌어올릴 여지가 많다"며 "환경 친화적이고 안전한 팜 농장으로 개발해 생산을 늘려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팜오일은 팜 열매를 압착해 추출하는 식물성 유지로, 식용유, 아이스크림은 물론 비누, 화장품, 바이오디젤 등의 원료로 널리 쓰인다. 세계 생산량의 절반 이상이 인도네이사에서 나온다. 그러나 최근에는 천연림 훼손 등을 이유로 이 나라 정부가 팜 농장 신규 개간 허가를 중단하는 등 생산 규제가 강해지고 있다.

 

LG상사는 지난 2009년 인도네시아에서 팜오일 사업을 시작했고, 지난 상반기에는 2012년 준공한 팜오일 생산설비도 증설했다. LG상사는 팜오일 사업으로 사업 경쟁력을 키워 곡물 등으로 식량자원 사업을 다각화활 방침이다.

naver daum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