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삼성전자, 모바일 D램 '초격차' 과시

  • 2019.07.18(목) 15:41

세계 최초 12Gb LPDDR5 양산
기존보다 속도↑, 소비전력↓

삼성전자가 5세대 이동통신(5G) 시대를 맞아 스마트폰 등 휴대용 기기에 쓰이는 모바일 D램에서 기술우위를 굳힌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업계 처음으로 회로 굵기가 10나노 중후반대인 2세대 10나노급 모바일 D램을 양산한 이래 모바일 메모리 부문 기술혁신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18일 이달말부터 2세대 10나노급 12기가비트(Gb) LPDDR5 모바일 D램 양산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이 제품은 8개로 묶여 '12기가바이트(GB) LPDDR5 모바일 D램' 패키지로 만들어진다. 회사가 12GB LPDDR4X 모바일 패키지 양산에 들어간지 5개월만이다.

삼성전자 12Gb LPDDR5 D램 외관/사진=삼성전자 제공

이 칩은 고급형 스마트폰에 탑재된 기존 모바일 D램(LPDDR4X)보다 1.3배 빠른 초당 5500메가비트(Mb) 속도로 동작한다. 이 제품을 12GB 패키지로 묶을 경우 풀HD급 영화(3.7GB) 약 12편 용량인 44GB 데이터를 1초만에 처리할 수 있다.

또한 칩이 초고속 모드에서 저전력으로 동작하기 위해 새로운 회로구조가 도입됐다. 소비전력이 기존 제품과 비교해 최대 30% 줄어든 이유다.

삼성전자는 LPDDR5를 양산해 차세대 5G 주력 스마트폰에서 초고화질 영상 촬영, 인공지능과 머신러닝을 안정적으로 구현하면서도 배터리 사용시간을 더욱 늘릴 수 있는 '모바일 D램 솔루션'을 제공할 수 있게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삼성전자 메모리사업부 D램개발실 이정배 부사장은 "현재 주력 공정인 2세대 10나노급을 기반으로 차세대 LPDDR5 D램의 안정적인 공급 체제를 구축하게 되어, 글로벌 고객들이 플래그십 스마트폰을 제때 출시하는데 기여하게 됐다"라며 "향후에도 차세대 D램 공정 기반으로 속도와 용량을 더욱 높인 라인업을 한 발 앞서 출시하여 프리미엄 메모리 시장을 지속 성장시켜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삼성전자는 글로벌 고객들의 수요에 맞춰 내년부터 화성뿐만 아니라 평택캠퍼스에도 LPDDR5 D램 양산 체제를 구축할지 검토하고 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