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LG화학, 30년뒤에도 탄소배출량 '작년만큼만'

  • 2020.07.06(월) 11:41

탄소배출 순증가량 '0%' 도전
신재생에너지 100% 적용도 추진

LG화학이 오는 2050년 탄소 배출량을 지난해 수준으로 유지하는 '탄소 배출 순증가량 제로(zero)'에 도전한다. 탄소 배출량이 매우 적은 태양광 등 재생에너지 활용을 통해 이같은 목표를 달성할 계획이다.

LG화학은 6일 기후변화 대응을 위해 이 같은 내용의 '2050 탄소중립 성장' 계획을 밝혔다. 국내 화학업계에서 탄소 배출 증가 없는 장기성장 계획을 발표한 것은 LG화학이 처음이다.

LG화학은 2050년에도 연간 탄소 배출량을 지난해 수준인 1000만톤으로 유지한다. 지금까지의 사업 성장을 고려하면 2050년 LG화학의 예상 탄소 배출량은 약 4000만톤 규모다. 하지만 이 회사는 탄소중립 성장을 위해 이 기간 발생할 탄소 3000만톤 이상을 감축키로 했다.

LG화학 관계자는 "3000만톤은 내연기관 자동차 1250만대가 1년 동안 배출하는 탄소량"이라며 "소나무 2억2000만 그루를 심어야 상쇄할 수 있는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LG화학은 지난해에도 친환경 사업에만 자금 용도가 제한되는 '그린 본드(Green Bond)'를 발행하는 등 기후 변화에 대응하고 있다.

LG화학은 이같은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전세계 모든 사업장에 'RE100(Renewable Energy 100)' 캠페인을 추진한다. RE100은 태양광, 풍력 등 100% 재생에너지만을 사용해 제품을 생산하자는 것이다. 이를 통해 2050년 탄소 배출 전망치의 60% 이상을 감축할 계획이다. 이밖에 공정과 설비 에너지 효율화, 탄소 포집 저장 활용 기술 개발과 도입 등도 적극 추진한다.

신학철 LG화학 부회장은 "지속가능성을 핵심 경쟁력으로 삼아 혁신적이며 차별화된 지속가능 솔루션을 제공하겠다"며 "환경, 사회의 취약한 지점까지 해결하여 영속할 수 있는 사업 모델 만들겠다"고 밝혔다.

한편 LG화학은 탄소 배출량 감축 외에도 기업의 사회적 책임 지키기에도 다방면으로 나선다. 생산 제품과 사업장 배출 폐기물까지 재활용하는 '순환경제 시스템' 구축 계획, '아동 노동' 논란이 있는 코발트 광산과 거래 중단 선언 등이 사례다. 회사는 작년 국내 배터리 업계 최초로 책임 있는 광물 조달과 공급망 관리를 위한 글로벌 협의체인 RMI(Responsible Minerals Initiative)'에 가입한 바 있다.

 

비즈니스워치 뉴스를 네이버 메인에서 만나요[비즈니스워치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댓글 보기 )

많이 본 뉴스 최근 2주 한달

산업·부동산 경제·증권 디지털·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