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LG에너지솔루션의 니켈 확보 '호주 넘어 중국으로'

  • 2021.09.17(금) 16:26

350억원에 상하이 제련업체 지분 4.8% 인수
양극재 핵심소재 니켈 2만톤 장기계약도

LG에너지솔루션은 전기차 배터리 핵심 원재료인 니켈, 코발트 등을 생산하는 중국 상하이 '그레이트파워 니켈코발트 재료(Greatpower Nickel & Cobalt Materials, 上海格派鎳鈷材料)'의 지분 4.8%를 인수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17일 밝혔다. LG화학의 배터리 자회사인 LG에너지솔루션이 원재료 확보를 위해 중국의 제련 전문 기업 유상증자에 참여해 350억원을 투자한 것이다.

/그래픽=비즈니스워치

LG에너지솔루션에 따르면 그레이트파워는 2006년 설립된 제련 전문 기업으로 2023년 전기차 배터리용 황산니켈 양산을 목표로 현지 공장을 건설하고 있다. LG에너지솔루션은 이 회사 지분 인수와 장기 구매계약을 통해 2023년부터 6년 간 니켈 총 2만톤을 안정적으로 공급받을 예정이다. 이는 한 번 충전으로 500km이상 주행 가능한 전기차 기준 약 37만대 분의 물량이다.

LG에너지솔루션 관계자는 "이번 계약을 통해 배터리의 핵심 원료인 니켈을 안정적으로 추가 확보할 수 있게 됐다"며 "강화한 원재료 핵심 경쟁력을 바탕으로 빠르게 늘어나는 글로벌 배터리 수요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전기차 배터리의 4대 핵심소재는 △양극재 △음극재 △전해액 △분리막인데, 니켈은 양극재의 핵심원료다. 배터리 용량을 늘리고 출력을 좌우하는 양극재는 배터리 재료비에서 40%가량을 차지한다. 특히 니켈은 비중을 높이면 에너지 밀도가 높아져 1회 충전시 주행거리가 늘어나는 효과가 있다. 니켈 비중이 높은 하이니켈 리튬이온 배터리의 양극재 내 니켈 비중은 80% 이상이다.

LG에너지솔루션은 내년 상반기 3세대 차세대 전기차용 하이니켈 NCMA 배터리 생산을 본격 시작하기로 했다. 하이니켈 NCMA(니켈, 코발트, 망간, 알루미늄 조성의 양극재) 배터리는 양극재 내 니켈 함량을 89~90%까지 높이고, 가격이 비싼 코발트는 5%이하로 낮춘 것이다. 대신 저렴한 알루미늄을 추가해 안정성과 출력을 높이고 가격 경쟁력도 향상시킨 것이 특징이다.

LG에너지솔루션은 배터리 핵심 소재를 안정적으로 확보를 위해 최근 호주의 배터리 원재료 개발업체인 오스트레일리안 마인즈(Australian Mines)와 니켈과 코발트 장기 구매계약을 맺기도 했다. 2024년 하반기부터 6년간 니켈 7만1000톤과 코발트 7000톤을 공급받는 계약이다. 

지난 6월엔 호주 제련기업인 QPM사에 약 120억원을 투자해 지분 약 7%를 인수하고, 니켈과 코발트 장기 구매계약을 체결했다. 2023년 말부터 10년 간 니켈 7만톤과 코발트 7000톤을 공급받는 내용이다. 앞서 지난해 12월에는 솔루스첨단소재 유럽법인 유상증자에 약 575억원을 투자하면서 올해부터 5년간 전지박(2차 전지용 동박)을 공급받기로 했다.

naver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많이 본 뉴스 최근 2주 한달

산업·부동산 경제·증권 디지털·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