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유튜브 올라탄 뽀로로·핑크퐁, 해외서 '터졌다'

  • 2016.09.29(목) 14:30

토종 키즈 콘텐츠, 유튜브 타고 인지도 '쑥쑥'
구글플레이 시너지 효과, 조회수·매출도 늘어

'뽀로로'와 '타요'로 유명한 토종 애니메이션 제작사 아이코닉스. 이 회사는 약 4년 전 우연히 구글 동영상 서비스 '유튜브'에 자사 콘텐츠를 올렸는데 기대 이상의 성과를 거뒀다.

 

여기에 자극받아 유튜브 공식 채널을 만들어 대표작들을 서비스했는데 반응은 '폭발적'이었다. 타요의 누적 조회수는 현재까지 15억뷰, 조회수는 월 8000만건으로 세계적인 유아 콘텐츠 '토마스와 친구들'의 유튜브 월 조회수(약 2000만건)를 크게 앞지르고 있다.


아이코닉스처럼 글로벌 동영상 플랫폼 유튜브를 활용한 국내 키즈 콘텐츠 업체들의 성공적인 해외 진출 사례가 이어지고 있다. 유아들이 스마트폰이나 태블릿PC로 콘텐츠를 골라 보는 시대가 열리면서 관련 업체들에 새로운 사업 기회가 생긴 것이다.

 

구글코리아는 29일 서울 역삼동 사무실에서 간담회를 열고 유튜브 및 앱 장터 '구글플레이'를 활용해 성공적으로 글로벌 시장에 진출한 국내 키즈 콘텐츠 제작사들의 사례들을 발표했다.

 

▲ 구글코리아는 29일 서울 역삼동 사무실에서 유튜브와 구글플레이를 활용한 국내 키즈 콘텐츠 성공 사례를 발표하는 기자간담회를 개최했다. 왼쪽부터 아이코닉스 이종윤 차장, 스마트스터디 박현우 부사장, 블루핀 김정수 대표.

 

이날 정재훈 유튜브 키즈 콘텐츠 파트너십 매니저는 “지난 2년간 한국의 키즈 및 교육 콘텐츠의 유튜브 시청 시간은 8배 성장했다"라며 "현재 키즈 상위 20개 채널 시청 시간의 70% 이상은 해외에서 발생할 정도로 국내 키즈 콘텐츠가 유튜브를 활용해 세계를 무대로 급격하게 성장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에 따르면 유튜브 상에서 키즈 콘텐츠는 무시하지 못할 수준으로 인기를 모으고 있는데, 이는 국내 뿐만 아니라 세계적인 현상이다. 정 매니저는 "과거 어린이들이 텔레비젼에서 수동적으로 콘텐츠를 소비했다면 지금은 스마트폰이나 테블릿PC를 통해 보고 싶은 것을 능동적으로 골라보는 시대"라고 설명했다.

 

이어 “국내 키즈 콘텐츠 제작사들이 콘텐츠의 특성에 따라 다양한 전략을 구사하고 있으며, 특히 유튜브를 통해 팬덤을 형성하고 브랜딩을 제고하는 동시에 구글플레이를 통해 개인화된 서비스를 제공하는 사례가 늘어나고 있다"고 덧붙였다.


실제로 국내 키즈 콘텐츠 제작사들은 유튜브 외에도 구글플레이를 같이 활용하면서 인지도 상승 및 매출 증대 효과를 톡톡히 보는 것으로 나타났다.

 

예를 들어 뽀로로를 소재로 한 앱에 유튜브 콘텐츠를 광고로 심어 홍보 효과를 늘린다거나 혹은 유튜브 콘텐츠의 인지도를 기반으로 구글플레이 유료 앱 다운로드를 유도하는 것이다. 이 같은 방식으로 아이코닉스는 지난 2012년 이후 유튜브 콘텐츠 시청 시간이 현재까지 30배 확대됐으며 이 기간 매출은 18배, 조회 수는 7배 성장했다.  

아이코닉스의 이종윤 차장은 “유튜브 내 22개에 달하는 자사 공식 애니메이션 채널을 통해 얻은 성공 경험은 37개의 맞춤형 키즈 앱으로 새로운 사용자를 포용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했다”라며 “구글플레이에서의 성장이 또다시 유튜브 팬덤을 증폭시키는 선순환 구조를 만들어냈다”고 말했다. 

 

삼성전자 모바일 사업부문 개발자들이 나와 차린 블루핀이란 앱 개발사도 유튜브 마케팅으로 성공한 사례다. 블루핀은 애니메이션과 캐릭터, 교육, 게임 콘텐츠가 접목된 통합 앱 '키즈월드'를 세계 시장에서 서비스하고 있다. 이 앱은 세계적으로 3000만 다운로드를 기록하며 지난해 구글플레이 올해의 앱으로 선정되기도 했다.

 

현재 18개 버전으로 서비스하고 있으며 약 2만편의 콘텐츠를 제공하고 있는데 구글플레이에서 전체 다운로드 가운데 해외 발생 비율은 70% 육박한다. 월간 사용자 수는 3백만명 이상이다. 

    
이 외에도 '핑크퐁'이란 캐릭터로 유명한 스마트스터디는 구글플레이에서 시작해 유튜브로 채널을 확장한 대표 사례다. 구글플레이로 유통하는 스마트스터디 전체 앱의 해외 다운로드 비중은 약 44%이며, 앱과 유튜브 수익이 전체 매출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지난해 8월 46%에서 올해 8월 56%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스마트스터디의 박현우 부사장은 “핑크퐁 시리즈의 전체 앱 다운로드 수가 1억건을 넘어설 만큼 앱 시장에서 견고한 입지를 다진 상태다. 주요 국가와 언어를 고려한 영상 콘텐츠를 유튜브로 추가로 공유하면서 앱 성과에 비견되는 성공을 이끌어내고 있다”고 밝혔다. 

 

구글플레이 키즈앱 사업 개발담당인 목진수 매니저는 “구글플레이는 전세계 190개 이상 국가, 10억명 이상의 사용자들을 보유하고 있으며, 지난해 구글플레이를 통해 총 650억회의 다운로드가 이루어졌을 정도로 성공적인 글로벌 플랫폼으로 자리 잡았다. 특히 구글플레이 키즈 카테고리를 통해 연령이나 캐릭터, 관심사별로 아이들이 원하는 콘텐츠를 빠르게 찾아볼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구글의 유튜브는 현재 월평균 순 방문자수 10억명 이상을 기록하고 있는 세계적인 동영상 서비스다. 하루 시청 시간은 수억시간 이상이며, 분당 400시간의 영상이 업로드 되고 있다.

naver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