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바이오로직스 회계논란 하루빨리 해소해야"

  • 2018.10.12(금) 17:57

유동수 의원 "중요 정보 주석공시 의무화해야"

삼성바이오로직스 회계논란이 국정감사에서 다시한번 떠올랐다. 올 8월부터 금융감독원이 증권선물위원회의 요구로 진행하고 있는 삼성바이오로직스 재감리를 하루 빨리 마무리해 시장 내 불확실성을 해소하라는 주문이 나왔다.

12일 더불어민주당 유동수 의원은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에서 "삼성바이오로직스 재감리의 조속한 마무리를 통해 삼성바이오로직스 회계처리 관련 논란에 대해 명확한 결론을 내려 시장의 불확실성을 해소해야 한다"고 말했다.

 

 

금감원 증선위는 올 8월부터 삼성바이오로직스 회계처리에 대한 재감리를 진행하고 있다. 재감리는 증선위가 삼성바이오로직스 자회사인 삼성바이오에피스에 대한 지배력 변경 판단과 관련, 금감원에 재감리를 요구한 데 따른 것이다.

삼성바이오로직스 논란은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코스피시장에 상장하기 직전인 2015년 1조9000억원이 넘는 흑자를 내면서 시작됐다. 이전까지 삼성바이오로직스는 4년간 적자 상태를 이어왔다.

흑자 전환은 삼성바이오로직스가 미국 바이오젠과 함께 설립한 합작회사 삼성바이오에피스를 종속회사에서 관계회사로 변경, 지분 가치를 투자 이익으로 잡으면서 이뤄졌다.

이는 삼성바이오로직스가 바이오젠이 바이오에피스 지분을 49.9%까지 늘릴 수 있는 콜옵션을 갖고 있는 점을 고려한 것이다. 바이오젠이 콜옵션을 행사할 경우 삼성바이오로직스가 갖고 있던 바이오에피스 지분 91.2%에 상응하는 지배력이 낮아질 것으로 판단했다.

바이오에피스 가치는 4조8086억원으로 평가됐고 기존 장부가 2650억원을 제외한 4조5436억원이 투자이익으로 잡혔다. 여기에서 콜옵션 행사대금과 법인세 등을 뺀 2조642억원이 당기순이익에 반영돼 깜짝 흑자전환으로 이어졌다.

하지만 바이오젠이 콜옵션을 행사하지 않은 상태에서 회계 기준을 변경하자 시장에서 분식회계 논란이 일었다. 금감원이 이 사안과 관련해 특별감리까지 진행했지만 증선위가 명확성과 구체성을 재요구하면서 재감리가 현재까지 이어지고 있는 상황이다.


유동수 의원(사진)은 "삼성바이오로직스 회계처리 논란을 계기로 ▲종속회사의 종속회사 관계회사의 주식평가방식 변경 ▲신약개발 완료로 중요한 무형자산 발생 등으로 주요 종속회사의 현저한 가치변화가 발생하는 경우, 지배회사와 종속회사의 회계처리의 일관성을 고려해 관련 중요 정보를 주석공시를 의무화하는 등의 방안 마련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국감에서 윤석현 금융감독원장은 "현재 재감리는 차질없이 진행되고 있으며 올 말까지 재감리를 마무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