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포토]금융감독원 국감, '조국 사모펀드'로 공방

  • 2019.10.08(화) 18:35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8일 서울 국회 정무위원회의 금융감독원 국정감사에 참석해 조국 법무부장관 일가가 투자한 사모펀드와 관련 질의에 답을 하고 있다.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8일 국회 정무위원회의 금융감독원 국정감사에서는 조국 법무부장관 가족이 투자한 사모펀드의 위법성 논란을 놓고 여야 공방이 벌어졌다.

자유한국당 김성원 의원은 "코링크PE가 투자한 코스닥 상장사 WFM는 전형적인 주가 조작 사건이라고 보지 않느냐"면서 "주가 조작으로 돈을 만들고 가상화폐 의혹, 해외자금 도피 의혹까지 금융가에 퍼졌는데 금감원 혼자 모르는 척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같은 당 주호영 의원은 금감원이 청와대, 법무부 등과 상의하에 조 장관 가족의 사모펀드 문제에 대해 조사하지 않고 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대해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은 "공시된 자료만 토대로 보면 그렇게까지 확인하기는 어렵고, 자본시장법 쪽을 보기 때문에 이를 넘어서는 부분에 대해서는 확인이 어렵다"며 "저희가 단서를 검찰에 제공하는 방식으로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사모펀드와 관련해 위법성이 밝혀진 것이 없다고 반박했다.

민주당 이학영 의원은 "조범동 씨의 공소장을 보면 조 장관 부인이 펀드 운용에 관여했다는 내용이 없다"며 "설령 간섭했다고 해도 자본시장법에서 처벌할 일이냐"고 지적했다. 김병욱 의원은 "정 교수가 코링크PE에 투자한 걸 전제로 모든 걸 기소했는데 투자가 아닌 대여에 가깝다"고 주장했다.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