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대형 증권사 실질위험 늘었다…전망 '부정적'

  • 2020.01.30(목) 15:30

중소형 증권사 '안정적' vs 대형사 '부정적'
이익 창출에도 규제환경과 투자심리 위축

올해 기업금융(IB) 시장 확대에도 불구하고 대형 증권사들이 어려움에 직면할 것으로 우려됐다.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규제 등 정책환경이 비우호적이고 잇단 금융사고에 따른 투자심리 위축이 영향을 줄 전망이다.

한국신용평가는 30일 '2020년 업종 전망'을 발표하고 증권업종의 올해 신용 전망을 '중립적'으로 제시했다. 세부적으로 자기자본 3조원 이상 대형 증권사에 대해서는 '부정적', 중소형 증권사에 대해서는 '안정적' 전망을 내놨다.

증권 산업은 올해에도 IB 시장 확대 추세가 지속하고 글로벌 주식시장 상승에 따른 주식 및 파생 관련 이익 증가로 채권 운용 이익 감소를 만회하며 양호한 실적을 이어나갈 전망이다.

다만 부동산 PF 건전성 관리 방안 등 정책 환경이 비우호적이고 자산관리(WM) 부문에서 빈번한 금융사고로 투자심리가 위축될 가능성도 존재한다.  거래대금과 신용공여금 증가에도 주식거래 수수료율과 이자율 하락 추세로 투자중개 부문 실적 저하 요인도 존재한다.

부정적 요인은 대형 증권사 신용도에 더 큰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IB 이익 성장 과정에서 고위험 투자확대로 자본 적정성 지표와 레버리지가 빠르게 약화하고 있고, 대형사의 직접투자 및 금융상품 관련 리스크도 늘어나고 있어 신용등급 조정 가능성도 있다.

부동산 PF 건전성 관리방안으로 일부 증권사 수익성에는 영향을 미칠 수 있으나, 부동산 PF 집중 위험 완화에 따른 자산 건전성 및 자본 적정성 제고는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이재우 한신평 금융·구조화평가본부 선임애널리스트는 "부동산 PF 익스포져가 큰 메리츠종금증권 등 일부 증권사는 IB 수익 감소도 예상된다"며 "대형사의 부동산 PF 익스포져가 중소형사로 전이될 가능성이 있고, 총량 규제로 양을 줄이는 대신 고위험 투자가 확대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대형사 투자 범위가 확대되면서 리스크 관리 문제도 중요한 이슈로 지목됐다. 이 애널리스트는 "라임자산운용의 환매 중단 사태로 펀드에 대출을 제공한 초대형 IB와 자기자본투자(PI)를 진행한 일부 증권사가 손실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라임자산운용 사태 외에도 해외 부동산 펀드 상환 지연과 부실 실사 의혹, 파생결합펀드(DLF) 불완전 판매 등으로 증권산업에 대한 신뢰도가 하락했고, 해당 사건들이 소송으로 확대된다면 사업 안정성을 손상할 여지가 있다는 설명이다.

반면 중소형사의 경우엔 대형사 육성 위주의 정책 환경에도 불구하고 위험 대비 자본 완충력을 양호한 수준에서 관리하면서도 영업 기반을 안정적으로 유지해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이 애널리스트는 "대형사의 자본확충으로 영업기반 잠식이 우려됐으나 양호한 사업 기반을 유지하고 있고 절대적 수익 규모도 증가하고 있다"며 "신 순자본비율(NCR) 규제 비율 하에서 위험투자 확대에 제약이 있고, 일부 소형사가 고위험 투자를 확대하고 있는 점은 모니터링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