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일단 지켜보자' 서울 아파트값 상승폭 둔화

  • 2018.10.05(금) 16:03

서울 0.35%→0.19% 상승폭 줄여
신도시는 평촌·판교 상승세 주도

정부의 잇단 부동산대책 발표 이후 서울 아파트값 상승폭이 둔화하고 있다. 매도인은 매물을 거두고 매수인도 추격매수를 자제하는 등 관망세가 뚜렷해진 분위기다.

5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은 추석 연휴 이전인 9월21일 대비해 이달 5일 기준으로 0.19% 상승했다. 전주(9월21일 기준)의 상승폭인 0.35%보다 큰폭으로 둔화했다.

 

 

성북이 0.5% 상승하며 가장 큰폭으로 올랐고, 구로 0.41%, 노원 0.35%, 강남 0.34% 순으로 나타났다. 성북은 하월곡동 꿈의숲푸르지오가 2500만~4000만원, 길음동 길음뉴타운8단지(래미안)가 250만~500만원 오르는등 오름세가 두드러졌다.

구로는 천왕동 천왕이펜하우스 1~3단지가 1000만~2500만원 오르는 등 실수요가 움직이며 상승한 것으로 분석했다. 중소형아파트가 많은 노원은 상계동 주공1단지가 1000만~2500만원 올랐다.

강남은 9.13대책 발표 이후 매수세는 줄었지만 여전히 매물이 나오지 않으면서 개포동 주공1단지가 2000만~2500만원 올랐다.

신도시는 서울과 인접한 평촌, 판교에서 아파트값 상승을 주도하며 0.18% 상승했다. 평촌이 0.52% 상승했고, ▲판교 0.34% ▲분당 0.25% ▲위례 0.19% ▲중동 0.18% ▲광교 0.13% 순으로 상승했다.

판교는 판교역 일대 아파트 위주로 매매가격이 상승했다. 백현동 백현마을6단지가 2500만~5000만원 올랐다.

경기·인천 역시 서울과 인접한 지역 위주로 매매가격이 강세를 보이면서 0.08% 상승했다. 하남 0.47%, 구리 0.35%, 광명 0.27%, 과천 0.21% 순이다.

전세시장은 가을 이사철에 접어들었지만 안정적인 흐름을 이어가고 있다. 서울이 0.03% 상승, 전주보다 0.04%포인트 상승폭을 둔화했다. 신도시 역시 지난주와 동일하게 0.02% 상승률을 보였고, 경기·인천은 보합이다.

부동산114는 9.13대책 발표 이후 서울 아파트 매매시장은 과열양상이 진정되면서 소강상태에 접어든 것으로 분석했다. 9.21 공공택지 확대방안까지 발표되면서 매도자와 매수자 모두 당분간 관망세를 유지할 것으로 예상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