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GS건설 시공 베트남 밤콩교량 개통

  • 2019.05.20(월) 13:48

베트남 남부 하우강 횡단…총 2400억 규모
베트남 주요 수출품 쌀 안정적 운송 기대

GS건설이 베트남에서 시공한 '밤콩교량'이 5년간의 공사를 마치고 개통했다. 이를 통해 베트남 3대 수출품 중 하나인 쌀의 안정적 운송이 가능해져 베트남 경제 발전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GS건설은 밤콩교량을 준공해 지난 19일 개통식을 가졌다고 20일 밝혔다. 개통식에는 응웬 반 뜨 베트남 교통부장관을 비롯해 베트남 주요 관계부처 장‧차관과 주베트남 대한민국 대사관 김홍락 건교관과 고병우 GS건설 인프라수행본부장(전무) 등이 참석했다.

베트남 밤콩교량 전경

밤콩교량은 베트남 남부 지역 하우강(Hau)을 횡단하는 것으로 GS건설이 지난 2013년 한신공영과 함께 공동 수주했다. 이 프로젝트는 한국수출입은행 대외경제협력기금(EDCF) 지원으로 수행됐고 총 공사금액은 2394억원이다. 이 중 GS건설 몫은 1915억원이다.

밤콩교량은 베트남 남부 밤콩 지역 하우강을 횡단하는 연장 2.97km로 베트남 최초의 강합성 사장교로 설계됐다. 특수 교량 기술 척도인 주경간(주탑과 주탑 사이 거리)이 450m로 길다. 이는 베트남에서 두 번째로 긴 것이다. 또 베트남에서는 처음으로 경관성을 고려한 H형 주탑을 적용해 지역 랜드마크로 자리잡을 것으로 기대된다.

밤콩교량 준공으로 베트남 내 최대 곡창지대인 메콩 델타 지역까지 최단거리 교통망이 구축, 화물 운송시간이 최대 3시간 단축될 것으로 보인다. 메콩 델타 지역은 베트남 쌀 생산량과 수출량의 각각 50%, 80%를 공급하는 핵심 농업 생산지역이다.

그 동안 열악한 교통 인프라로 어려움을 겪었지만 이번 교량 준공으로 베트남 주력 수출품목인 쌀(세계 3위 수출국)의 안정적 운송이 가능해지고, 교역 활성화와 관광산업 발전 등 경제 발전에 큰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된다.

GS건설은 이번 밤콩교량 뿐 아니라 베트남 내 여러 프로젝트를 수주해 도로와 철도, 교량과 주택 등 산업 인프라 구축에 큰 역할을 하고 있다. 베트남 경제 중심지인 호치민에서 TBO도로와 호치민 메트로 등을 구축했고, 자이 리버뷰팰리스 등 최고급 아파트를 공급하기도 했다.

고병우 GS건설 인프라수행본부장은 "베트남 경제 성장을 위한 산업 인프라 구축에 GS건설 등 우리 건설사들이 한 몫을 담당하고 있어 자부심을 느낀다"며 "밤콩교량을 비롯해 베트남에서 진행하고 있는 프로젝트들을 성공적으로 수행해 베트남에서 GS건설 위상을 높여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