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다음
  • 검색

[GTX 언제 타?]①GTX, 내가 왕이 될 상인가

  • 2022.12.01(목) 06:30

2023·24년 A~C노선 착공·개통 시작
D~F까지…뜨거웠던 집값, 시들해져
주민반대·사업자선정 난항 등 '주춤'

GTX(수도권광역급행철도)가 수도권 거주민들의 애를 태우고 있습니다. 개통만 되면 서울로의 이동 시간이 대폭 줄어드는 만큼 기대가 이만저만이 아닌데요. 그러나 곳곳에서 주민 반대 등의 잡음이 끊이질 않아 좀처럼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습니다. 무리하게 노선을 확장·신설하는 통에 '급행' 철도의 취지를 잃고 '공약용 정책'으로 전락하고 있다는 우려도 나오고요. GTX, 과연 언제 탈 수 있을까요?[편집자]

GTX는 그야말로 '교통 혁명'이다. 인천에서 서울까지 20분대로 이동하는 등 소요 시간을 획기적으로 단축할 수 있어 부동산 시장에서 대표적인 교통 호재로 꼽혀 왔다. 

그러나 최근 들어선 그 위상이 예전만 못하다. 곳곳에서 주민 반대, 사업자 선정 난항 등의 잡음으로 사업 추진이 밀리고 있는 와중에 노선이 점차 추가되면서 '고속' 열차의 취지도 잃고 있다.

여기에 부동산 하락기까지 맞물리자 한동안 뜨겁게 타오르던 GTX 정차역 일대 집값이 빠르게 떨어지는 등 기대감이 차츰 시들해지는 분위기다.  

급행철도, 추진 속도는 '느리다 느려'

GTX는 땅속을 깊이 파서 철로를 내는 '대심도' 방식의 고속 전철(180km)로 수도권 외곽지역과 서울 핵심지를 빠르게 연결하는 철도다.

지난 2007년 경기도가 국토교통부(당시 국토해양부)에 제안해 추진돼 2011년 국책 사업인 '제2차 국가철도망 구축 계획'(2011~2015년)을 거쳐 현재는 '제3차 국가철도망 구축 계획'(2016~2025년)으로 조정됐다. 

해당 계획에 따라 현재 238km에 이르는 GTX-A, GTX-B, GTX-C노선 3개 개통을 추진 중이다. 

△A노선은 경기 파주 운정~화성 동탄역(정차역 11개) △B노선은 인천 송도~경기 마석역(정차역 13개), C노선은 경기 양주 덕정~경기 수원역(정차역 13개) 등이다. 

이중 A노선은 지난 2014년 예비타당성조사를 통과하고 2019년 6월 공사에 들어가 사업 추진 속도가 가장 빠르다. 이 노선이 뚫리면 경기 일산에서 서울역까지 50분 걸리던 소요 시간을 14분대로 단축한다. 

그 다음으로 사업 속도가 빠른 노선은 C노선이다. 2018년 12월 예비타당성조사를 통과해 내년 2분기 착공, 2028년 개통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 노선을 이용하면 경기 수원~서울 삼성역까지 소요 시간을 71분에서 26분으로 줄일 수 있다.

B노선은 2019년 8월 예비타당성조사를 통과해 2024년 착공, 2030년 개통을 앞두고 있다. 개통 시 인천대입구역에서 서울역까지 90분에서 약 28분으로 줄어든다.  

이들 노선 모두 2023~2024년 착공 및 개통을 시작한다는 방침이지만 실제로 가능할지 '안갯속'이다.

가장 빠른 A노선은 2024년 6월 개통을 준비중이지만 삼성역 광역복합환승센터의 준공이 미뤄지면서 완전 개통이 어려운 상태다. 

C노선은 강남구 은마아파트 지하를 통과하는 구간을 두고 주민 반발이 커지면서 몸살을 앓고 있다.▷관련기사:[인사이드 스토리]은마아파트 아래 GTX, 어떻기에?(11월28일)

B노선은 설계사업자조차 선정하지 못한 상태다. 재정구간 총 4개 공구 중 1~3공구가 모두 단독 응찰해 유찰로 끝났고, 민자사업 구간 또한 유찰돼 사업 진행이 더뎌지고 있다. 

갈수록 늘어나는 노선?…집값도 '뚝'

GTX 정차역 및 노선이 점점 늘어나는 점도 우려를 더하고 있다. 

이미 기존 노선에서도 정차역이 추가된 바 있다. GTX A노선의 '창릉역'은 2020년 12월, C노선의 '왕십리역', '인덕원역', '의왕역', '상록수역'은 올해 2월 신설됐다.

이에 더해 국토부는 지난 7월 'GTX 추진단'을 발족해 기존 A~C 사업과 윤석열 정부에서 새롭게 추진하는 D~F 사업의 연장 및 신설을 검토하기로 했다.  

D노선은 김포에서 인천~부천~서울~하남~남양주로 연결하고 부천종합운동장에서 분기해 인천공항으로, 삼성역에서 분기해 경강선을 따라 수서~성남~광주~이천~여주로 잇는 '더블 Y자 노선'으로 구상됐다. 

E노선은 인천에서 서울, 구리, 남양주로 연결된다. F노선은 경기 고양에서 서울, 부천, 수원, 하남, 의정부 등을 지나 다시 고양으로 이어지는 순환선이다.  

구체적인 방향은 지난 6월 착수한 'GTX 확충 통합기획 연구용역' 결과가 나오는 내년 6월 이후 가시화될 전망이다. 이 결과에 따라 정차역이 더 신설될 수도 있다. 

국토부 관계자는 "A노선의 개통 시기를 2024년 상반기 중 최대한 앞당기는 방향을 검토중인 동시에 A~C노선 연장과 D~F신설에 대해서도 연구 및 검토해 나가고 있다"고 말했다. 

수도권이나 지방 지자체에서 '노선 연장' 목소리를 높이고 있는 것도 변수다. 

김동연 경기도지사는 GTX A~F노선 연장안이 담긴 'GTX 플러스 프로젝트' 공약을 내놨고, 박상돈 천안시장은 C노선에 '천안역'을 추가해줄 것을 이달 국토부에 건의했다. 

이런 상황에 GTX의 조속한 개통과 '급행' 기능이 어려워질 것이란 우려가 나오면서 기대감도 한풀 꺾이는 모습이다. 

금리 인상, 집값 고점 인식 등으로 인한 부동산 하락기까지 맞물리자 GTX가 부풀린 '집값 거품'도 꺼지는 추세다. 

GTX 예타통과 및 착공 이슈가 있었던 2019년부터 부동산 상승기가 이어졌던 2021년까지만 해도 GTX 수혜지역 모두 집값 상승세가 가팔랐다.

한국부동산원 주간아파트가격 비교표에 따르면 2019~2021년 GTX C노선 인덕원역 및 의왕역 호재가 있는 의왕시 집값 상승률은 53.22%로 같은 기간 수도권 집값 상승률(25.05%)의 두 배를 넘어섰다. 

인덕원역이 있는 안양 동안구 집값은 49.37%, A노선 창릉역 호재가 있는 고양시는 33.26%, A노선 동탄역이 들어서는 화성시는 34.29%, B노선 송도역이 있는 인천 연수구는 48.53% 등의 상승률을 보였다.

그러나 올 들어 거품이 빠지면서 의왕시 -9.14%, 동안구 -7.65%, 고양시 -3.52%, 화성시 -9.55%, 연수구 -9.36% 등의 집값 하락률을 기록, 이 기간 수도권 평균 집값 변동률(-5.38%)보다 대부분 낙폭이 컸다. 

전문가들은 당분간 이같은 추이가 이어질 거라고 보면서도 GTX가 가진 개발 잠재력은 여전히 유효하다고 분석하고 있다. 

윤수민 NH농협은행 부동산전문위원은 "통상 철도 호재는 재건축과 같이 미래 개발 기대감과 그에 따른 이익 실현 가능성 때문에 집값에 영향을 많이 미친다"며 "철도는 계획 확정, 착공, 개통 등 3번에 걸쳐 집값이 뛰는데 그 첫 번째 시기였던 2020~2021년 수혜 지역들의 가격이 크게 올랐다"고 말했다.

이어 "최근엔 부동산 하락기와 맞물리면서 오버슈팅 됐던 가격들이 떨어지며 거품이 꺼져가고 있다"며 "현재 시장 상황에 따라 당분간 비슷한 추이가 이어질 전망이지만 개통이 가시권에 접어들거나 개통 후 교통 편의성이 증대되면 가격이 다시 오르기 마련이기 때문에 장기적인 호재로 봐야 한다"고 덧붙였다. 

naver daum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