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스토리 포토] 택배비 인상으로 해결될까

  • 2021.04.02(금) 16:39

온라인 판매 주력 소상공인 부담 우려

CJ대한통운, 롯데택배,한진 등 대형택배사들이 택배비 인상에 나서고 있는 가운데 온라인 판매를 주력으로하는 소상공인들이 부담을 호소하고 있다. 사진은 온라인 판매비중이 겁은 용산전자상가 단지 모습.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CJ대한통운, 롯데택배, 한진 등 이른바 택배사 '빅3'가 택배비 인상에 나서면서 온라인 판매를 주력으로 하는 소상공인들이 부담을 호소하고 있다.

CJ 대한통운과 롯데글로벌로지스가 택배비 인상을 단행했고 한진택배는 최근 일부 저단가 계약사와 계약을 연장하지 않는 등 택배비 현실화를 위한 협의를 진행 중이다.

1일 서울 용산전자상가 주차장 공터에서 택배사 직원들이 집하 준비를 하고 있다.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소상공인들은 택배비 인상분을 판매가격에 그대로 반영하기는 어렵다는 입장이다. 가격인상으로 돌아서는 소비자들의 모습이 뻔히 예상되기 때문이다.

롯데글로벌로직스 용산집하장의 레일 위로 집하택배가 보이고 있다.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소상공인들의 걱정은 또 있다. 바로 대형업체들과 경쟁이다.

홈쇼핑과 e커머스 등 대형업체들은 택배비가 오르더라도 그 타격이 상대적으로 크지 않을 전망이다. 택배 물량이 많을수록 택배업체로부터 할인받을 수 있는 여지가 있기 때문이다.

제품단가 경쟁에 택배비 경쟁까지 더해져 소상공인의 부담은 이중고가 되는 셈이다.

택배사는 '택배비 인상' 이라는 간단한 방법을 택했다.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택배사들은 택배기사들의 과로사 방지를 택배비 인상의 논리로 들고 있다.

주 업무인 배송 업무에 분류 업무까지 가중돼 노동강도가 커지면서 과로사하는 이들이 많아졌다. 결국 정부와 택배사, 택배노조는 '사회적 합의기구'를 구성해 택배기사 과로사 문제로 꼽힌 분류 작업에 대한 대책을 마련했다.

2일 한 택배기사가 서울 도심 주택가에서 새벽부터 분류한 배송 물품들을 정오가 되어서야 배송업무를 개시하고 있다.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업계에 따르면 이 같은 대책을 시행하면 택배사 측에서 연간 최대 1000억원 정도의 비용을 투입해야 한다. 이를 택배비 인상으로 풀려고 한 것이다.

오전내내 분류된 택배가 발빠르게 배송되고 있다.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이 때문에 택배사들이 택배비만 올려 결국 제 잇속만 챙기려는 것 아니냐는 비판이 나온다.

택배집하 시간이 다가오자 상가의 직원들이 분주하게 움직이고 있다.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그렇다면 실제 현장 기사들의 입장은 어떨까.

서울 도심 택배업무를 보고 있는 한 택배기사 윤 씨(43)는 택배비 인상이 택배기사의 처우개선으로 돌아올 것이라는 예상에 고개를 갸웃한다.

롯데글로벌로직스 용산집하장에 택배상자가 레일을 지나고 있다.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윤씨(43)는 특히 이번 택배비 인상이 가장 빠르게 부담으로 작용한곳은 "소상공인들이 맞다"라고 말했다.

택배기사 과로사 방지 및 처우 개선의 부담이 택배사 기업이 아닌 소상공인에게 부담이 전가될 수 있다는 것이다.

방문객 발길이 끊긴 용산전자상가는 온라인판매가 주력인 소상공인들의 집합단지다. 이번 택배비 인상에 큰 타격을 받고 있다.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꼭 필요한 경제정보만 모았습니다[비즈니스워치 네이버 포스트 구독하기]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많이 본 뉴스 최근 2주 한달

산업·부동산 경제·증권 디지털·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