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물류 공들이는 CJ올리브영, 퀵커머스 확 끌어올린다

  • 2022.03.16(수) 08:49

수도권에 도심형 물류거점 6곳 오픈
온라인몰 일반 주문도 24시간 배송

CJ올리브영이 도심형 물류 거점을 통한 독보적인 퀵커머스 시스템 구축에 나섰다. 이를 통해 옴니채널 도약에 더욱 박차를 가하겠다는 복안이다.

CJ올리브영은 올해 수도권에 도심형 물류 거점(마이크로풀필먼트센터, 이하 MFC) 6곳을 오픈한다고 16일 밝혔다. 

올리브영은 MFC를 통해 서울과 경기 지역의 '오늘드림' 배송 확대뿐만 아니라 온라인몰 일반 주문 건의 24시간 내 배송도 가능해졌다. 그간 전국 주요 매장을 물류 거점으로 활용해 왔다면,올해부턴 MFC를 본격적으로 가동하며 '오늘드림'을 포함한 서울 지역의 빠른 배송 커버율을 70%까지 끌어올린다는 목표다. 

올리브영은 지난해 9월부터 강남, 성북 지역에 MFC를 오픈해 운영해 왔다. 2021년 MFC를 첫 도입한데 이어 올해는 이를 본격화하는 원년으로 삼고, 서울 5개 지역(마포/서대문, 구로/강서, 관악/봉천, 광진/강동, 노원)과 경기 1개 지역(성남)을 커버하는 MFC를 추가로 오픈할 예정이다. 

MFC별 운영 상품 수(SKU)는 1만 2000여 개로 온라인몰 전용 물류 센터의 약 85% 수준으로 운영할 예정이다. 매장보다 훨씬 많은 상품을 보유하는 동시에 물류 센터의 물량을 도심에 전진 배치하는 것이다. 이와 함께 상품 적재와 출고, 재고 관리 등 효율적인 물류 시스템을 구축해 퀵커머스 경쟁력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올리브영은 지난 2018년말 업계 최초로 선보인 즉시 배송 서비스 '오늘드림'을 통해 퀵커머스의 대표 주자로 자리매김했다. 지난해 상반기 기준 ‘오늘드림’ 평균 배송 소요 시간은 약 45분이다. 또한 지난해 서울 지역의 온라인 주문 건수 중 매장을 통한 ‘오늘드림’ 배송 비중은 약 38%에 달한다. 

올리브영 관계자는 "올리브영은 업계 최초의 3시간 내 즉시 배송 서비스를 선보이는 등 선제적으로 옴니채널 전환에 성공한 데 이어 올해 라스트마일(Last-mile) 배송 혁신을 가속화하며 '옴니채널 라이프스타일 플랫폼'으로의 미래 성장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naver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