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오세훈 "집값상승 억제하면서 주택공급 확대"

  • 2022.04.12(화) 14:10

[포토]서울시장 취임 1주년 기자간담회

오세훈 서울시장이 12일 오전 서울시청에서 열린 취임 1주년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오세훈 서울시장이 부동산 가격 상승을 최대한 억제하면서 중앙정부와 협의해 주택을 공급할 것이라고 밝혔다.

오 시장은 12일 서울시청에서 열린 취임 1주년 기자간담회에서 "가격 상승을 최대한 억제한다는 기조하에 중앙정부와 긴밀히 협의하면서 주택공급을 해야 한다는 게 내 생각"이라며 "김성보 서울시 주택정책실장을 대통령직인수위원회에 파견할 때도 각별히 이 점을 주문했고, 원희룡 후보자와 통화할 때도 함께 공감대를 형성했다"고 말했다.

오세훈 서울시장과 윤석열 국민의힘 대통령 당선인이 지난 12월 서울 강북구 미아4-1 재건축정비구역을 방문해 현장 을 살펴보고 있다./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주택 공급 계획에 대해선 지난 10년 간 서울의 주택시장을 '암흑기'로 규정하면서 '주택공급 선순환체계'를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오 시장은 "지난 5년 간 정부가, 10년 간 서울시가 주택공급을 극도로 억제하면서 갈증이 강해졌을 것"이라며 "충분한 신규주택공급을 통해 주택공급이 자유시장경제 질서 하에서 원활히 돌아가는 게 바람직한 주택정책"이라고 말했다.

오세훈 서울시장이 12일 오전 서울시청에서 열린 취임 1주년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오 시장은 아울러 자산형성이 힘든 서민을 위해 공공주택의 면적을 기존의 1.5배로 늘리고, 기자재와 설비 품질도 업그레이드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임대 공공주택은 작다는 인식을 불식하고, 양질의 주택에서 산다는 자부심을 느낄 수 있도록 업그레이드하겠다"며 "조만간 관련 정책을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

오세훈 서울시장과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12일 오후 서울 강북구 미아4-1 재건축정비구역을 방문해 현장 브리핑을 듣고 있다.

대통령 집무실이 용산으로 이전하면 구도심을 '녹지생태 도심'으로 바꾸겠다는 계획도 내놨다. 오 시장은 "구도심을 재개발해 업무공간을 만들고 주거 공간까지 함께하는 직주근접의 녹지생태 도심 개념을 도입할 예정이며 1km 상공에서 내려다본 사진이 다 초록빛이 되도록 하겠다"고 설명했다.

이어 "높이 제한을 풀고 용적률을 최대한 부여해 공공에 기여하는 부분이 늘어나게 하겠다"며 "런던이나 뉴욕 도심 녹지 면적은 15~20% 수준인데, 서울은 공원과 고궁을 합쳐도 7~8%대다. 이 비율을 10%까지 늘릴 수 있도록 기본 구상을 구체화하겠다"고 덧붙였다. 

오세훈 서울시장이 12일 오전 서울시청에서 열린 취임 1주년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오세훈 서울시장이 12일 오전 서울시청에서 열린 취임 1주년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오세훈 서울시장이 12일 오전 서울시청에서 열린 취임 1주년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오세훈 서울시장이 12일 오전 서울시청에서 열린 취임 1주년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naver daum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