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애경산업 주가 연일 상승…직원들도 '함박웃음'

  • 2018.04.06(금) 14:51

청약은 저조했지만 상장 후 이틀만 빼고 연일 상승
직원당 평균 2000주 배정…평가 차익만 3500만원

최근 상장한 애경산업 임직원들이 함박웃음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상장 당시 받은 자사주의 주가가 연일 오르고 있어서다. 수익률은 60%, 평균 평가차익은 3500만원에 달한다.

특히 애경산업은 기관 수요예측 과정에서 공모가가 희망밴드의 최하단으로 정해지면서 몸값을 낮춰 데뷔한 덕분에 임직원들이 더 큰 차익을 누리고 있다. 여기에다 오는 8월 홍대역 근처 신사옥 이전도 앞두고 여느 때 보다 분위기가 좋다. 


애경산업은 지난달 22일 코스피시장에 상장했다. 상장 전까지만 해도 분위기가 그리 좋지 않았다. 우선 공모가 산정을 위한 기관 수요예측 과정에서 희망 공모밴드인 2만9100~3만4100원의 최하단인 2만9100원으로 공모가가 정해졌다.

에이지투웨니스(Age 20's) 에센스팩트 단일품목 의존도가 너무 높다는 점이 디스카운트 요인으로 작용했다. 

청약 경쟁률도 기대에 못 미쳤다. 지난달 13일부터 이틀간 총 680만 주에 대한 청약을 진행했는데 일반공모 청약 경쟁률은 6.73대1에 그치면서 흥행에 실패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지난해 주식시장 호황 덕분에 올해 상장한 일부 새내기주의 경우 청약 경쟁률이 수백 대 일에 달했기 때문이다. 


하지만 상장 후엔 분위기가 180도 달라졌다. 애경산업 주가는 연일 상승세를 탔다. 동종업체 대비 저평가 분석과 함께 최근 중국의 사드 보복 완화 기대감으로 화장품 사업에 대한 낙관적인 전망이 더해진 덕분이다.

실제로 애경산업은 상장 첫날 공모가보다 낮은 2만8000원으로 거래를 시작했지만 이날만 20% 넘게 급등한 3만4000원으로 장을 마쳤다. 그 후 지난달 26일과 27일 단 이틀만 내렸을 뿐 연일 상승하고 있다. 6일에도 장중 한때 5% 넘게 오르면서 4만7000원을 웃돌기도 했다.

덕분에 자사주를 받은 임직원들의 평가차익도 하루하루 늘어나고 있다. 공모물량 680만 주 중 기관과 일반청약을 뺀 136만 주(20%)가 관련법에 따라 우리사주조합에 배정돼 임직원 몫으로 돌아갔다.

신입사원부터 비등기 임원까지 근속연수와 직급, 직책 등에 따라 우리사주를 배정받았다. 직원당 평균 2000주 정도다. 현재 주가 기준으로 3500만원 안팎의 평가차익을 올린 셈이다. 우리사주 보호예수기간이 1년이어서 당장 주식을 팔진 못하지만 보호예수기간과 관계없이 자사주를 장기 보유하겠다는 임직원도 많다고 한다.

애경산업 관계자는 "우리사주 투자는 좋은 기회여서 임직원 대부분이 참여했으며, 일부는 상장 후에 추가로 매수한 경우도 있다"면서 "오는 8월 신사옥 이전을 앞두고 준비해야 할 게 많지만 모두 즐겁게 일하고 있다"고 전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