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첫 적자' 이마트, 점포 매각해 1조원 만든다

  • 2019.08.13(화) 09:53

점포 일부 매각 후 재임대로 자산 유동화
자사주 1000억원 매입…투자 심리 제고

지난 2분기 사상 첫 적자를 기록한 이마트가 보유 점포를 활용한 대대적인 재무구조 개선에 나선다. 더불어 실적 쇼크로 위축된 투자심리 안정을 위해 사상 처음으로 자사주도 매입한다.

이마트는 1000억원 수준의 자사주를 매입하고, '세일 앤 리스백' 방식의 자산 유동화를 통해 재무 건전성을 더욱 강화키로 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마트의 자사주 매입은 2011년 ㈜신세계에서 ㈜이마트로 기업 분할을 통해 별도 상장한 이후 처음이다.

이마트가 취득한 예정인 자사주는 90만 주로 이마트 발행주식총수의 3,23%다. 금액으로는 지난 12일 종가기준 약 1000억원(949억5000만원) 수준이다. 취득 예정기간은 오는 14일부터 11월 13일까지로 장내매수를 통해 이뤄질 예정이다.

이마트가 자사주를 매입하게 된 것은 주가가 실제 회사가치보다 과도하게 하락해 주가 안정화를 통한 주주가치 제고가 필요한 시점이라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이마트는 자사주 매입과 함께 점포 건물을 매각한 후 재임차해 운영하는 세일 앤 리스백 방식의 자산 유동화도 진행한다. 이를 위해 이마트는 이날 오후 KB증권과 10여 개 내외의 자가점포를 대상으로 '자산 유동화'를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할 예정이다.

이마트는 주관사인 KB증권과의 협의해 '자산 유동화' 대상 점포를 선정한 후 투자자 모집 등 모든 과정을 연내 마무리할 예정이다. 예상 규모는 약 1조원 수준이다. 이마트는 이번 자산 유동화를 통해 확보한 현금을 재무 건전성 강화 등을 위해 사용할 예정이다.

이마트 관계자는 "세일 앤 리스백 방식으로 점포를 매각한 후에도 10년 이상 장기간 재임차하게 된다"면서 "기존 점포 운영은 자산 유동화와 관계없이 안정적으로 운영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