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신격호 상속재산'에 숟가락 얹으려는 시민단체

  • 2020.08.06(목) 09:36

계양산 부지, 시민사회단체가 '감 놔라 배 놔라'
불법 개농장 이전 "롯데가 수십억 준다면..."

지난 1월 세상을 떠난 고(故) 신격호 롯데그룹 창업주의 유산 문제가 골치다. 유가족들 간의 상속은 매끄럽게 진행 중이지만 시민사회단체 등이 고인의 유산에 대한 권리를 주장하고 있어서다. 

문제가 되는 유산은 고인이 남긴 '부동산'이다. 롯데 관계사의 지분에 대한 상속이 마무리 된 상황에서 부동산에 대한 분배가 아직 성과를 보이지 못하는 것도 법적 권리가 있는 유족 외에도 각자의 권리를 주장하는 목소리가 높기 때문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최근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의원(인천 계양을)은 고 신격호 회장 명의의 인천 계양산 일대 토지에 '롯데수목원' 조성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해당 부지는 고 신격호 회장이 지난 1974년 매입해 골프장 건설사업을 추진했던 곳이다. 계양산 전체 면적(480만㎡)의 절반이 넘는다.

골프장 조성을 위해 지난 2009년 인천시의 도시관리계획(체육시설) 승인까지 받았지만, 시민사회단체의 반발 등의 이유로 2011년 사업이 취소됐다. 롯데 측이 행정소송을 제기했지만 지난 2018년 10월 대법원이 인천시의 손을 들어주면서 골프장 조성은 없던 일이 됐다.

이후 신 회장 사후 송 의원이 롯데그룹과 만나 부지 활용방안과 관련해 의견을 교환, 수목원 조성사업을 추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계획대로 진행된다면 롯데수목원은 경기도 광주 곤지암에 있는 LG그룹의 '화담숲'처럼 사계절형 수목원으로 꾸며질 예정이다. 소유는 롯데지만 계양구민과 인천시민의 휴식공간으로 꾸며진다.

하지만 이 소식을 접한 인천지역의 시민사회 단체들이 다시 반발하고 나섰다. 이들은 해당 부지에 롯데수목원이 아니라 자연공원이 들어서야 한다는 입장이다. 

최근 인천시민사회단체연대와 인천환경운동연합은  성명을 통해 "계양산은 시민들의 산인만큼 수목원이 아닌 시민 자연공원이 조성돼야 한다"며 "신격호 회장의 사망 후 법적 소유권이 누구에게 넘어가더라도 상속인은 계양산을 시민들에게 양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계양산 부지를 둘러싼 논란은 또 있다. 계양산 부지 안에는 불법으로 조성된 대규모 개농장의 처리 문제도 골치다.

개농장은 처음에는 합법이었다. 지난 1992년 한 부부가 고 신 회장으로부터 부지를 임대해 소규모 가축농장을 짓고 개를 기르기 시작했다. 하지만 점점 규모가 커지면서 현재는 총 220여 마리가 있는 대형 개농장으로 바뀌었다. 매년 여름마다 100여 마리의 개가 처분되지만 여전히 남아있는 개들이 많아 청산이 어려운 상황이다.

최근 인천시가 해당 시설을 오염방지 시설이 부족하다며 불법으로 규정하고 철거를 명령하자 오히려 문제가 복잡해졌다. 사육하던 개를 다른 곳으로 옮겨야 하는데 동물보호단체가 개입하고 나섰다. 국내 3대 동물보호단체 중 한 곳인 '케어'가 농장주로부터 개에 대한 권리를 넘겨받는 댓가로 3300만 원을 지급하고 농장 문제를 처리하겠다고 나섰다.

이어 케어 측은 땅 주인인 롯데 측에 이전계획의 실행을 위해 거액의 이전비를 요구하고 나섰다. 정확한 금액은 밝혀지지 않았지만 액수가 수십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신 회장의 유족들은 해당 개들을 모두 사들여 안전하게 보호하는 방안을 마련해보자고 양보까지 한 상황이다. 하지만 케어 측에서 고액을 요구하고 나서면서 논의가 멈췄다. 단순히 비용지원뿐만 아니라 롯데가 보유하고 있는 다른 지역의 부동산까지 제공해 달라고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다른 동물관련 단체들은 케어가 개들을 이용해 큰 돈을 벌려한다고 비난하고 있다. 하지만 해당 문제의 해법은 마땅찮은 상황이다.

롯데그룹 측은 "해당 부지를 어떻게 활용할지는 정해진 바가 없다"며 "상속이 진행 중인 고 신 회장의 개인재산으로 그룹이 전면에 나서 처리하기에는 어려움이 있다"고 밝혔다.

재계에서는 롯데그룹이 경영권 분쟁과 각종 제재 등의 문제 탓에 강경한 입장을 보이지 못한다는 점을 일부 시민사회단체가 악용하고 있다고 보고있다.

또 최근 롯데의 제품들이 일본 불매 운동의 타깃이 되는 등 우호적인 경영환경 조성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도 롯데그룹과 유족들이 법적인 권리를 제대로 행사하지 못하는 이유라는 분석도 나온다.

한 재계 관계자는 "계양산을 둘러싼 롯데와 유족들의 권리는 존중받아야 한다"며 "지자체는 알아서 해결해오라는 입장이고 각종 단체들은 막무가내로 근거없는 권리만을 주장하고 있으니 롯데로서는 매우 답답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당신이 바빠서 흘린 이슈, 줍줍이 주워드려요[뉴스레터 '줍줍' 구독하기]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2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댓글 보기 )

많이 본 뉴스 최근 2주 한달

산업·부동산 경제·증권 디지털·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