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물류차질 불가피'...CJ택배 노조 무기한 총파업 돌입

  • 2021.12.28(화) 16:39

[포토]28일 무기한 파업 돌입…노조 추산 전체 15% 참여

CJ대한통운 택배노조가 28일 오전 CJ대한통운 성남터미널 앞에서 기자회견을 시작으로 무기한 총파업에 돌입했다. 사진은 성남터미널 모습./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CJ대한통운 택배노조가 28일 오전 CJ대한통운 성남터미널 앞에서 기자회견을 시작으로 무기한 총파업에 돌입했다. 이번 파업으로 올해만 네 번째 총파업이다.

CJ대한통운 택배기사는 2만여명으로, 이중 쟁의권이 있는 조합원 약15%, 1천700여명이 파업에 참여하게 된다. 노조는 과로사 방지를 위해 사회적 합의로 인상된 요금을 CJ대한통운이 추가 이윤으로 챙기고 있다고 주장하며 사측은 인상된 요금을 택배기사를 위해 사용하라고 촉구하고 있다.

CJ대한통운 택배노조가 28일 오전 CJ대한통운 성남터미널 앞에서 기자회견을 시작으로 무기한 총파업에 돌입했하고 있다./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노조측은 4월 요금 인상분 170원 중 51.6원만 사회적 합의 이행 비용으로 쓰였고 나머진 회사의 이익으로 반영됐는데, 내년 1월에는 사측이 요금을 100원 더 올리고 이 중 7-80원을 추가로 회사이익으로 가져갈 거란 주장이다.

이에 대해 CJ대한통운은 전체 택배비의 절반가량은 택배기사 수수료로 배분되며, 택배비가 인상되는 경우에도 인상분의 50% 정도가 수수료로 배분된다고 반박했다.

이번 파업으로 전국적인 배송대란이 일어날 가능성은 적지만, 노조 가입률이 높은 창원과 경기 성남, 울산 등 일부 지역은 지역 배송에는 차질이 빚어질 것으로 보인다. 

CJ대한통운 택배노조가 28일 오전 CJ대한통운 성남터미널 앞에서 기자회견을 시작으로 무기한 총파업에 돌입했다. 사진은 성남터미널 모습./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CJ대한통운 택배노조가 28일 오전 CJ대한통운 성남터미널 앞에서 기자회견을 시작으로 무기한 총파업에 돌입했다. 사진은 성남터미널 모습./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CJ대한통운 택배노조가 28일 오전 CJ대한통운 성남터미널 앞에서 기자회견을 시작으로 무기한 총파업에 돌입했다. 사진은 성남터미널 모습./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CJ대한통운 택배노조가 28일 오전 CJ대한통운 성남터미널 앞에서 기자회견을 시작으로 무기한 총파업에 돌입했다. 사진은 성남터미널 모습./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CJ대한통운 택배노조가 28일 오전 CJ대한통운 성남터미널 앞에서 기자회견을 시작으로 무기한 총파업에 돌입했하고 있다./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CJ대한통운 택배노조가 28일 오전 CJ대한통운 성남터미널 앞에서 기자회견을 시작으로 무기한 총파업에 돌입했다. 사진은 성남터미널 모습./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CJ대한통운 택배노조가 28일 오전 CJ대한통운 성남터미널 앞에서 기자회견을 시작으로 무기한 총파업에 돌입했다. 사진은 성남터미널 모습./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CJ대한통운 택배노조가 28일 오전 CJ대한통운 성남터미널 앞에서 기자회견을 시작으로 무기한 총파업에 돌입했다. 사진은 성남터미널 모습./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CJ대한통운 택배노조가 28일 오전 CJ대한통운 성남터미널 앞에서 기자회견을 시작으로 무기한 총파업에 돌입했다. 사진은 성남터미널 모습./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CJ대한통운 택배노조가 28일 오전 CJ대한통운 성남터미널 앞에서 기자회견을 시작으로 무기한 총파업에 돌입했다. 사진은 성남터미널 모습./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naver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