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다음
  • 검색

우리은행, 또 부실 기업에 발목

  • 2015.02.05(목) 17:04

지난해 순익 1조 2140억원..시장 기대치엔 못 미쳐
4분기 1600억 적자…대한전선·충당금 적립 등 발목

우리은행이 지난해 기대치를 밑도는 성적표를 내놨다. 특히 4분기엔 기업 부실에 따른 여파로 1600억 원이 넘는 적자를 내면서 실적 쇼크를 기록했다.

우리은행은 5일 지난해 당기순이익이 1조 2140억 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금융지주 체제였던 2013년 5377억 원의 적자에서 큰 폭의 흑자로 돌아섰다.

반면 민영화 관련 법인세 환입 효과 6043억 원을 제외하면 순이익 규모는 6000억 원대로 뚝 떨어진다. 증권가의 전망치와 비교해도 2000억 원 이상 못 미치는 수준이다.

특히 지난해 4분기엔 1630억 원의 적자를 기록했다. 우리은행은 기업 구조조정 지원과 함께 향후 경기 불확실성에 대비한 적극적인 충당금 추가 적립 등을 이유로 꼽았다.

증권가에선 출자전환으로 보유하게 된 대한전선 주식에 대한 감액손실과 파이시티 특정금전신탁 배상 충당금, 법정관리를 신청한 동부건설과 STX조선에 대한 충당금 등이 큰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고 있다.

수익성도 나빠졌다. 우리은행의 4분기 순이자마진(NIM)은 1.51%로 전분기 대비 4bp 하락했다. 반면 지난해 이자이익은 4조 4930억 원으로 2013년과 비슷했다. 주택담보대출을 비롯해 대출 자산이 많이 늘어난 덕분으로 풀이된다.

우리은행의 총자산은 2014년말 기준 291조 9000억 원으로 전분기 대비 9조 8000억 원 늘었다.

자산 건전성은 좋아졌다. 고정이하여신비율은 2.10%로 전분기 대비 0.26%포인트 하락했고, 연체율도 0.88%로 전분기 대비 큰 폭으로 개선됐다.

지주회사와의 합병 효과에 따라 국제결제은행(BIS) 비율과 기본 자기자본비율, 보통주자본비율은 각각 14.2%와 10.7%(E), 9.0%으로 전분기 대비 하락했다.

지난해 우리카드의 순이익은 891억 원, 우리종합금융은 45억 원을 각각 기록했다.

우리은행은 "민영화 성공을 위해 올해도 기업가치 제고에 주력할 것"이라며 "우리은행 상장 이후 첫 해인 올해는 주주친화적인 배당정책으로 주주가치도 극대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naver daum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