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다음
  • 검색

대한항공, 양곤공항서 날개 파손 모르고 '아찔' 이륙

  • 2015.02.13(금) 16:47

이륙 직후 관제탑서 회항 지시..13시간 지연

대한항공 여객기가 미얀마 양곤 공항에서 활주로 이동중 접촉사고로 날개가 파손됐지만 이를 모른 채 이륙했다가 다시 회항하는 일이 벌어졌다. 여객기에는 승무원과 승객 약 150명이 타고 있었다.

 

13일 대한항공에 따르면 이날 오전 3시(한국시간) 미얀마 양곤공항을 출발하려던 A330-200 기종 KE472편 항공기는 유도로 이동 중 날개 끝 부분이 방콕에어웨이즈의 소형 항공기(ATR-72) 꼬리날개와 부딪혀 손상됐다.

 

그러나 손상된 항공기는 접촉사고 사실을 모른 채 이륙해 운항을 시작했다. 이후 양곤 공항 관제탑에서 사고 사실을 알려와 곧바로 회항했다. 접촉사고 사실은 대한항공 지상 요원이 발견해 관제탑에 전했다.

 

대한항공은 기내 방송을 통해 "항공기 안전 점검을 위해 회항한다"고 안내했으며 현재 대체편(A330-300기종)을 투입해 수송중이다. 이 사고로 해당 항공편 스케줄은 13시간30분 지연됐다. 사고 항공기에는 기장외 11명의 승무원과 134명의 승객이 타고 있었다.

 

대한항공 측은 "당시 기장은 주변이 깜깜해 날개 파손 사실을 인지하지 못했다"며 "계기상 문제도 발생하지 않아 정상적으로 이륙한 것으로 파악됐다"고 설명했다. 사고 항공기는 날개 손상 부위 수리 후 서울로 복귀할 예정이다.

 

현재 국토교통부는 이 사고를 조사중이다. 대한항공은 "항공기 지연으로 승객 불편을 초래한 점에 대해 고객 분들께 사과를 드린다"고 밝혔다.

▲ 대한항공 A330-200 기종(사진: 대한항공)
naver daum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