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포토]재계 조문 이어지는 고 이희호 여사 빈소

  • 2019.06.12(수) 16:55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2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김대중 전 대통령 부인 고(故) 이희호 여사의 빈소에서 조문을 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 부인인 고 이희호 여사의 조문 둘째날인 12일 이 여사의 빈소에 추모객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조문 첫날인 전날보다는 다소 차분한 분위기의 빈소에는 이른 오전부터 정치권 뿐 아니라 다양한 분야의 인사들이 발걸음을 해 고인에게 조의를 표했다.

재계 인사 중에서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박삼구 전 금호아시아나 그룹 회장,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이 빈소를 찾았다.

특히 수행원들을 대동하지 않고 홀로 빈소를 찾은 이재용 부회장은 방명록에 한자로 자신의 이름을 적고는 고인의 영정 앞에 헌화를 하고 머리를 숙였다.

이 부회장 조문 후 박지원 의원은 기자들과 만나 "어제 삼성그룹 측으로부터 직접 와서 조의를 표하고 싶다는 연락을 받았다"고 전했다.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이 12일 오후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 부인 이희호 여사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 서대문구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을 찾아 조문을 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박삼구 전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이 12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신촌세브란스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이희호 여사의 빈소에서 조문을 마치고 유족을 위로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2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김대중 전 대통령 부인 고(故) 이희호 여사의 빈소에서 조문을 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2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김대중 전 대통령 부인 고(故) 이희호 여사의 빈소에서 조문을 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2일 서울 서대문구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이희호 여사의 빈소를 찾아 조문하고 있다.
방송인 김제동이 12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김대중 전 대통령 부인 고(故) 이희호 여사의 빈소에서 조문을 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이 12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이희호 여사 빈소를 찾아 조문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과 조문단이 12일 오후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 부인 이희호 여사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 서대문구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을 찾아 조문을 하고 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