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포토]산은 8천억 대주고…대한항공에 아시아나 넘긴다

  • 2020.11.16(월) 16:34

정부와 산업은행이 16일 대한항공의 아시아나항공 인수를 공식화한 가운데 김포공항 계류장으로 아시아나 항공기와 대한항공 항공기가 착륙하고 있다.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정부와 산업은행이 16일 아시아나항공을 대한항공에 매각하는 '빅딜'을 공식화했다. 인수합병(M&A)이 마무리되면 '글로벌 톱10' 항공사가 탄생한다.

산업은행은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통합을 추진한다"며 "통합 국적 항공사 출범을 통해 국내 항공산업의 근본적인 경쟁력 강화를 도모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거래 내용은 이렇다. 산은이 한진그룹 지배구조 최상단에 있는 한진칼에 8000억원을 투입한다. 5000억원은 제3자 배정 유상증자 참여로, 3000억원은 대한항공 주식을 기초자산으로 한 교환사채(EB)를 인수하는 방식이다. 한진칼은 이 8000억원을 먼저 내달 중 대한항공에 대여한다고 밝혔다. 

이후 대한항공은 아시아나항공 인수를 위해 2조5000억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하게 되는데, 여기에 대한항공 대주주인 한진칼이 참여한다. 한진칼에 배정된 몫은 현재 주가 기준 7317억원으로 신주를 취득한 뒤 한진칼의 대한항공 지분율은 현재와 같은 29.3%를 유지할 예정이다. 주식 취득 예정일은 내년 3월13일이다. 한진칼은 앞서 대한항공에 빌려준 8000억원으로 증자대금을 상계할 전망이다.

대한항공은 유상증자로 마련한 2조5000억원 중 1조8000억원을 아시아나항공에 투입한다. 아시아나항공의 유상증자에 참여해 1조5000억원원 규모의 신주를 인수한다. 남은 3000억원은 아시아나 영구채를 인수한다. 주식 취득 뒤 대한항공은 아시아나항공 지분 63.9%를 보유해 최대주주로 올라선다. 주식 취득 예정일은 내년 6월 30일이다.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비즈니스워치 뉴스를 네이버 메인에서 만나요[비즈니스워치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많이 본 뉴스 최근 2주 한달

산업·부동산 경제·증권 디지털·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