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최태원 앞장, 삼성 실탄'…미국에 40조+α 투자

  • 2021.05.20(목) 16:45

한미정상회담 기간 투자계획 공개에 촉각
삼성전자, 20조 파운드리 투자 등 관건

오는 21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에서 열리는 한미정상회담을 앞두고 재계의 현지 투자 계획이 속속 드러나고 있다.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변수를 겪으며 새로운 투자를 확정하기 어려웠던 대기업들은 바이든 행정부가 내건 '바이 아메리칸(Buy American)', '그린뉴딜' 정책에 담긴 현지 기업활동 장려·지원책에서 사업 돌파구를 찾으려는 모습이다.

미국은 코로나로 악화한 자국 고용 회복을 위해 해외 기업들에 투자 압력을 행사하는 등 당근과 채찍을 동시에 들고 있다. 이런 배경 속에 이번 회담과 맞물려 공개될 투자규모는 4대 그룹(삼성·현대차·SK·LG)만 따져도 최소 40조원을 넘길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우리 기업들이 구체적으로 어디에 투자할지, 얼마나 더 투자할지, 또 다른 기업들은 어떤 계획을 들고 태평양을 건넜을지 이목이 쏠린다.

한미정상회담 관련 4대그룹 미국투자계획 예상/그래픽=김용민 기자 kym5380@

4대그룹 '전략사업 키맨' 미국으로

20일 재계에 따르면 최태원 SK그룹 회장과 삼성전자 디바이스솔루션(DS) 부문장인 김기남 부회장 , 공영운 현대자동차 전략기획 담당 사장, 김종현 LG에너지솔루션 사장 등 4대 그룹 최고위 경영진이 이날과 전날 잇달아 미국으로 출발했다. 주로 반도체·전기차·배터리 등의 그룹 전략사업을 총괄하는 소수의 핵심 인사들이 출국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이번 방미 일정에 참여하는 경제인 중 주요 대기업집단 총수는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인 최태원 SK 회장뿐이다. 각 총수 개인적 사정도 있는 데다, 기업인들의 미국 방문이 종전 정상회담 때처럼 정식 경제사절단 형식은 아니어서다. 미국 측은 방역 문제를 우려해 사절단 규모를 최소화해 줄 것을 요청하기도 했다. 

기업인들은 문재인 대통령의 백악관에서 열리는 정상회담에는 동행해 참석하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별도로 미국 상무부가 개최하는 양국 경제 관련 프로그램에 참석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 행사는 지나 레이몬도 상무부 장관이 한국 측 기업인들에게 대미 투자 확대를 요청하는 한편, 우리 기업인들의 건의를 청취하는 형식으로 구성될 것으로 전해진다. 

4대 그룹 주요 경영진을 포함한 재계 인사들은 공식 일정을 소화한 뒤에는 각각 미국 정·재계 인사를 만나거나 해당 기업 현지 투자지역 등을 방문하는 식으로 개별 일정을 소화할 전망이다. 최 회장의 경우 조지아주 배터리생산기지 방문 등을 포함해 약 1주일간의 방미 계획을 잡아두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양국 경제 외교의 핵심은 어떤 투자가 오가는지다. 특히 전세계적인 반도체 공급난과 전기차 사업 확대 흐름 속에 동맹 관계인 양국은 경제분야에서도 더욱 강한 유대관계를 재확인할 것으로 전망된다.

40조 이상…추가 빅딜 나올까 

우선 삼성이 현지 반도체 투자에 얼마를 풀지 가장 관심이 쏠린다. 미국 측은 이미 백악관이 주최한 반도체 공급망 회의, 이어 실무 차원의 상무부 회의 등에도 삼성전자를 불러들이며 대놓고 투자 희망을 드러내고 있다. 이와 관련해 삼성전자는 20조원(170억달러) 규모의 반도체 파운드리(위탁생산) 라인 추가 증설을 준비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은 이미 파운드리 공장을 가동 중인 미국 텍사스주 오스틴과 또 다른 지역을 놓고 세부 인센티브 협상을 진행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 정부는 자국내 반도체 생산과 연구·개발(R&D) 지원에 대한 예산을 500억달러(약 56조원)로 계획하면서 삼성과 대만기업 TSMC 등 외국 기업의 투자유치에 나서고 있다.
▷관련기사: "반도체 탓에 고용 악화"…美, 또 삼성 불렀다(5월12일)

현대자동차그룹은 지난 13일 올해부터 2025년까지 향후 5년간 미국에 74억 달러(8조1417억원)를 투자한다고 이미 공식적으로 밝혔다. 전기차 현지 생산을 위한 설비 확충을 비롯해 수소, 도심항공 모빌리티(UAM), 로보틱스, 자율주행의 개발에도 등에도 투자금을 집행한다는 계획이다. ▷관련기사: '묻고 더블로?'…현대차 미국 투자 '궁금증 셋'(5월14일)

하지만 이를 두고 현대차 노동조합이 반대의사를 강하게 밝히며 내홍을 겪고 있다. 노조는 "국가간 관세 문제로 일정 정도 해외 공장 유지는 부정하지 않지만 해외공장은 현재 수준으로 충분하다"며 "문재인 대통령과 바이든 미 대통령 정상회담을 두고 준비한 선물용이라면 더 비판받아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LG그룹은 계열사인 LG에너지솔루션이 2025년까지 미국에 5조원 이상을 투자해 2곳의 독자 배터리 공장 건설을 추진 중인데, 이를 이번 방미중 재확인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 업체는 앞서 GM(제너럴모터스)과 배터리 합작공장을 짓는 데 1조원을 투입한다는 계획도 내놓은 바 있다.

SK그룹 역시 배터리 사업을 키우고 있는 SK이노베이션을 중심으로 기존 투자를 포함해 총 6조원 이상의 투자계획을 공개할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달 LG와 배터리 분쟁을 마친 SK는 3조원을 투자해 미국 조지아주에 배터리 1·2공장을 건설·가동 중이며, 같은 규모의 투자로 3·4공장 추가 건설을 검토하고 있다. 외신에서는 SK이노베이션이 이와 별도로 포드와 배터리 합작공장(JV)을 설립 계획을 밝힐 거라는 소식도 나오고 있다.

naver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많이 본 뉴스 최근 2주 한달

산업·부동산 경제·증권 디지털·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