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네이버 '일할 맛나는' 신사옥 기술, 묶어서 판다

  • 2022.06.08(수) 17:27

2023년까지 ARC·5G 특화망 패키지 상용화
신사옥·제2데이터센터, 기술 테스트베드로

올해 초 완공된 네이버 신사옥은 온갖 신기술로 도배된 공간이다. 얼굴인식을 통해 출퇴근 처리를 하는가 하면 자율주행로봇이 혼자 엘리베이터를 타고 음료를 배달하기도 한다. 회사의 신기술을 위한 테스트베드(실험 공간)인 셈이다.

내년 완공될 제2데이터센터 역시 이러한 신기술이 적용된 '미래형 공간'으로 꾸며진다. 네이버는 테스트베드를 통해 검증된 기술을 내년까지 상용화할 계획이다, 이렇게 되면 기존 일반 건물도 미래형 공간으로 탈바꿈할 수 있다는 것이 회사의 설명이다.

8일 네이버랩스 석상옥 대표가 기자 간담회에서 발표를 하고 있다./사진=네이버 제공

네이버랩스와 네이버클라우드는 8일 기자간담회를 열고 2023년까지 ARC와 5G 특화망 패키지를 상용화하겠다는 로드맵을 발표했다.

핵심 기술 ARC·5G클라우드

네이버는 미래형 공간을 구성하는 핵심 기술로 ARC(AI·로봇·클라우드)와 5G 클라우드를 꼽았다.

ARC는 클라우드를 통해 다양한 로봇을 제어하는 시스템이다. GPS가 통하지 않는 실내에서 현재 위치와 경로를 정확하게 알려주는 '눈'의 역할을 하는 'ARC Eye(아크아이)'와 로봇의 이동·측위·서비스 수행을 일괄적으로 계획하고 실행하는 '뇌'의 역할을 수행하는 'ARC Brain(아크브레인)'으로 구분된다.

네이버는 아크아이와 아크브레인을 내년까지 상용화할 계획이다. 고객들은 네이버클라우드를 통해 네이버의 기술을 자신의 공간 상황에 맞춰 다양한 옵션으로 도입할 수 있게 된다.

석상옥 네이버랩스 대표는 "'ARC'가 로봇 대중화를 이끌 시스템이라고 보고 있다"며 "로봇 제조사에 상관없이 ARC를 통해 대규모 공간 및 서비스 인프라와 효율적으로 연동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목표"라고 했다.

5G 특화망은 클라우드 기술을 한차원 더 높이는 역할을 한다. 네이버 클라우드는 지난해 12월 5G 특화망 '이음5G'를 활용하는 국내 첫 사업자로 선정된 바 있다. 5G 특화망은 클라우드와의 초고속·초저지연·초연결 기능을 제공해 클라우드가 로봇의 두뇌를 안정적으로 동작할 수 있도록 한다.

박원기 네이버클라우드 대표는 "5G 클라우드는 디바이스 간 초저지연 통신, 실시간 분석 및 처리, 실시간 서비스 적용이 가능하다"며 "5G와 연계하면 네이버가 가진 클라우드 분야에서의 기술·비즈니스 역량이 더 커질 것이라는 확신과 자신감이 있었기에 '이음5G' 1호 사업자로 나서게 됐다"고 했다.

네이버는 ARC와 5G 클라우드를 중심으로 미래형 공간을 대중화하는 데 주력할 방침이다. 네이버는 "ARC와 5G 클라우드가 상용화되면 다른 일반 건물들도 네이버의 기술을 통해 미래형 공간으로 탈바꿈할 수 있게 될 것"이라며 "1784가 ARC를 통해 지속적으로 업그레이드되는 것처럼 기존 건물들도 네이버의 핵심 기술을 도입해 OTA(Over-The-Air)와 같은 방식을 통해 진화하는 것이 가능해진다"고 설명했다.

박원기 대표는 "의료·공항·물류 등의 다양한 영역에서 5G 클라우드를 기반으로 한 혁신적인 서비스 창출이 가능할 것"이라며 "네이버의 기술을 클라우드 서비스로 활용해 고객의 디지털 전환을 돕고 기술의 대중화와 미래의 현실화를 더 빠르게 앞당길 수 있게 할 것"이라고 했다.

8일 네이버클라우드 박원기 대표가 기자 간담회에서 발표를 하고 있다./사진=네이버 제공

거대한 기술 테스트베드 '1784' 

올해 초 완공된 신사옥 1784는 AI·클라우드·5G·디지털트윈·로보틱스·자율주행 등 첨단 기술이 융합된 거대한 기술 테스트베드다. 1784라는 이름은 정자동 178-4라는 주소에서 따왔다. 역사적으로 1784년은 1차 산업혁명이 시작된 시기인 만큼 '혁신이 현실화된 공간'이라는 의미도 담고 있다.

1784에서는 자율주행로봇 '루키', 얼굴인식을 통한 시설 이용이 가능한 '클로바 페이스사인', 자동 회의록 작성 및 공유 '클로바노트', '네이버웍스 앱'을 통한 온도·조명·환기 조절·식음료 주문 등 다양한 서비스 등 실험이 진행 중이다.

1784는 '테크 컨버전스 빌딩'을 콘셉트로 건축된 세계 최초의 로봇 친화형 빌딩이다. 로봇이 자유롭게 다닐 수 있도록 단차를 없애고 자동문이나 회의실 문 등을 클라우드로 제어해 오고 다닐 수 있게 했다. 로봇 전용 엘리베이터도 설치됐다. 하나의 승강로에 1대가 위아래로 움직이는 보통의 엘리베이터와 달리 여러대가 순환식으로 돌아가 로봇이 빠르게 이동할 수 있다.

석상옥 대표는 "채선주 CCO(현 ESG·대외정책 대표)가 1784 프로젝트에 참여해서 기술의 융합뿐 아니라 네이버의 새로운 일하는 문화와 경험을 만들어낼 수 있었다"며 "1784는 말 그대로 팀 네이버의 융합 시너지로 탄생할 수 있었던 프로젝트"라고 했다.

박원기 대표는 "팀 네이버는 최신 기술 개발하고 있고 이것을 1784에 적용해 지속적으로 업그레이드하고 있다"며 "1784의 가장 큰 장점은 우리가 만들어가는 미래 기술을 직원들이 가장 먼저 느끼고 어떻게 개선할지 아이디어를 만들어낼 수 있다는 것"이라고 했다.

네이버는 내년 완공 예정인 제2데이터센터 '각 세종'에서 새로운 실험을 진행할 예정이다. 1784가 세로로 긴 건물이라면 각 세종은 63빌딩 두개를 옆으로 뉘어놓은 정도(29만3697㎡)의 건물이다. 최대 60만대의 서버가 들어가는 공간으로 무거운 서버를 날라주고 적재해주는 로봇을 비롯해 넓은 공간을 편리하게 다닐 수 있는 자율주행 셔틀 등이 적용된다.

석상옥 대표는 "채선주 CCO(현 ESG·대외정책 대표)가 1784 프로젝트에 참여해서 기술의 융합뿐 아니라 네이버의 새로운 일하는 문화와 경험을 만들어낼 수 있었다"며 "1784는 말 그대로 팀 네이버의 융합 시너지로 탄생할 수 있었던 프로젝트"라고 했다.

박원기 대표는 "팀 네이버는 최신 기술 개발하고 있고 이것을 1784에 적용해 지속적으로 업그레이드하고 있다"며 "1784의 가장 큰 장점은 우리가 만들어가는 미래 기술을 직원들이 가장 먼저 느끼고 어떻게 개선할지 아이디어를 만들어낼 수 있다는 것"이라고 했다.

네이버는 내년 완공 예정인 제2데이터센터 '각 세종'에서 새로운 실험을 진행할 예정이다. 1784가 세로로 긴 건물이라면 각 세종은 63빌딩 두개를 옆으로 뉘여놓은 정도(29만3697㎡)의 건물이다. 최대 60만대의 서버가 들어가는 공간으로 무거운 서버를 날라주고 적재해주는 로봇을 비롯해 넓은 공간을 편리하게 다닐 수 있는 자율주행 셔틀 등이 적용된다.

naver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