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이복현 금감원장 "취약차주 금리조정·속도 완화해야"

  • 2022.06.20(월) 12:49

[포토]취임 후 첫 은행장 간담회
'금리‧물가' 복합위기 대응 강조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이 20일 오전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은행장 간담회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은 20일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취임 후 처음으로 은행장들과 간담회를 갖고 취약차주에 대한 지원을 강조했다.

특히 가파른 금리 인상과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출구전략 과정에서의 취약차주의 채무상환능력을 밀착 모니터링해 선제적으로 맞춤형 지원을 해달라고 요청했다.

이복현 금융감독원장과 시중은행장들이 20일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금감원장-은행장 간담회'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그는 "정부 차원에서 서민과 자영업자를 대상으로 고금리대출을 저금리대출로 전환해주는 프로그램 등을 추진중에 있으나, 지원 규모에 한계가 있을 수밖에 없다"며 "은행 자체적으로도 대출금리의 급격한 인상 조정시 연체가 우려되는 차주 등에 대해서는 당해 은행의 여타 저금리대출로 전환해주거나 금리 조정폭과 속도를 완화해 주는 방안도 강구해 볼 필요가 있다"고 당부했다.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이 20일 오전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은행장 간담회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최근 들어 반복되고 있는 금융사고 예방을 위한 내부통제 부분도 지적했다. 금감원은 현재 진행하고 있는 금융사고 검사를 마무리하는 대로 금융사고 예방을 위한 내부통제제도 개선방안을 마련해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이 원장은 "금융산업은 고객 신뢰가 생명"이라며 "최근 자산시장 가격 급등락으로 금융사고 발생 위험이 커질 수 있어 내부통제를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이 20일 오전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은행장 간담회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20일 오전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은행장 간담회에 참석한 은행장들이 이복현 금감원장의 모두발언을 경청하고 있다./사진=이명근 기자 qwe123@/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이 20일 오전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은행장 간담회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이 20일 오전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은행장 간담회에 참석해 인사 하고 있다./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이 20일 오전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은행장 간담회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naver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