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지스타 2019]방준혁 넷마블 의장 '웰메이드게임·융합장르' 강조

  • 2019.11.14(목) 17:12

게임사마다 관람객 방문 유도 이벤트 진행

[부산=이유미 백유진 기자] 글로벌 게임 축제 '지스타 2019'가 부산 벡스코에서 열렸다. 지스타에 참여한 게임사들은 관람객들의 눈길을 끌기 위해 다양한 이벤트를 열고 인기 크리에이터, BJ 등을 초청하거나 신작 게임 알리기에 바빴다.

우선 넷마블은 방준혁 넷마블 의장이 부스에 방문하면서 관람객과 게임 관계자들 이목을 집중시켰다. 방준혁 의장은 14일 오후 2시경 넷마블 부스에 들려 게임을 체험하는 관람객들의 반응을 확인했다.

'지스타 2019' 넷마블 부스를 방문한 방준혁 의장(오른쪽 두번째) [사진=백유진 기자]

넷마블 부스에서 진행된 기자들과의 대화에서 방 의장은 "방금 도착해서 아직 둘러보지는 못했지만 (넷마블) 게임 두 개를 봤는데 다 잘 나온 것 같다"며 흡족해 했다.

이어 향후 게임 전략에 대해 "이전에는 게임을 좀더 스피드하게, 그리고 장르 선점을 하는 전략이 있었다면 지금은 웰메이드 게임을 만드는데 주력하고 있다"면서 "궁극적으로 웰메이드 게임을 개발하는 것이 회사 실적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게임 장르에 대해서는 향후 다양한 장르의 시도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방 의장은 "PC게임에서도 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에서 산업이 정체됐는데 모바일 게임도 장르로는 MMORPG까지 와버렸다"면서 "이제는 다양한 장르를 시도해야 하고 장르의 융합도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넷마블은 이번 지스타에 출품한 신작도 융합 장르의 게임이다. 'A3 스틸어라이브'를 통해 융합 장르에 도전을 하고 '매직: 마나스트라이크'는 전략에 PvP(Player vs Player) 대전 형태를 융합해 선보였다.

넷마블은 이번 지스타에서 'A3 스틸어라이브', '매직: 마나스트라이크' 이외에도 '세븐나이츠 레볼루션', '제2의 나라' 체험존을 마련했다. 관람객들은 4개의 체험존으로 나눠진 곳에 마련된 스마트폰으로 신작을 즐겨볼 수 있다.

넷마블은 관람객을 위해 지스타가 개막하기 전부터 사전 이벤트를 진행했으며 현장에서도 선착순 일 100명에게 넷마블 쿠폰북과 스톤에이지 봉제 인형을 증정하는 얼리버드 이벤트, 인플루언서 이벤트, SNS 인증 이벤트 등을 열었다.

또 14일 오후 12시부터 17일 오후 6시까지 넷마블 무대에서 최훈, 강은비, 감스트, 공대생 등 유명 인플루언서들과 함께 게임 방송을 진행한다.

그라비티, '로열 패스포트'로 스탬프 이벤트 진행

그라비티는 라그나로크 지적재산권(IP)를 기반으로 한 신작 게임 체험존에서 관람객들이 다양한 게임을 즐길 수 있도록 했다. 라그나로크 IP 게임을 비롯해 총 13개의 게임을 출품했다.

그라비티 '로열 패스포트'를 만들어 관람객들이 게임을 할 때마다 스탬프를 찍어준다. 해당 미션을 완료하면 인형을 뽑을 수 있는 기회를 얻을 수 있다.

이외에도 그라비티는 타사의 인디 게임도 시연할 수 있는 '그라비티 인디 오락실'과 게임 관련 퀴즈를 맞히면 경품을 받을 수 있는 'RO 퀴즈쇼'도 진행했다. 전시관 입구 앞에서 관람객들의 발길을 잠시 멈추게 하기 위해 그라비티의 마스코트 '포링' 모양의 솜사탕을 증정한다.

'지스타 2019'에 있는 그라비티 부스. [사진=이유미 기자]

크래프톤, 인앤아웃 전략

'배틀그라운드'로 유명한 크래프톤과 펍지(크래프톤 자회사)는 실내뿐 아니라 야외 공간도 노렸다. '따로 또 함께'라는 의미를 전달하기 위해 펍지는 실내에, 크래프톤은 야외에 자리잡은 인앤아웃(IN&OUT) 전략을 구현했다.

BTC 전시관 실내에 부스를 마련한 펍지는 배틀그라운드 메인 이미지를 부스 한가운데 장식했다. 펍지는 배틀그라운드·언더독·파트너·아티스트 4개 테마존으로 구성했다. 각 테마존마다 배틀그라운드와 관련된 영상을 볼 수 있으며 페이스 아티스트 존에서는 배틀그라운드로부터 영감을 받은 아티스트들의 작품을 볼 수 있다.

펍지는 부스를 두 개 층으로 꾸몄다. 2층에는 있는 MD 샵에서는 배틀그라운드 굿즈를 판매하고 현장 이벤트도 다양하게 준비했다. 이벤트나 체험을 통해 스템프와 아이템을 모을 수 있다.

크래프톤은 연합 야외무대를 마련했다. 3개소 공간을 확보해 부스 중앙에 'WE ARE KRAFTON'과 연합 로고 휘장 영상으로 꾸몄으며 '트램폴린존', 포토부스', '미스트오버' 체험 존 등이 준비했다.

특히 실내 및 야외 부스 모두 관람객들의 방문을 유도하기 위해 크래프톤 부스를 방문한 관램객들이 펍지 부스로 방문하는 가이드맵 동선을 제시하고 실내외 부스 방문 연계 프로그램을 운영했다.

'지스타 2019'에 있는 펍지 부스. [사진=이유미 기자]

슈퍼셀, 게임 캐릭터로 눈길

이번 지스타 메인 스폰기업인 슈퍼셀은 관람객들에게 자사 게임의 캐릭터로 눈길을 사로 잡았다. 또한 부스 현장에서 게임전을 펼쳤다.

방문자들을 대상으로 3:3 팀전을 즐길 수 있는 '트리플 토너먼트'가 4라운드에 걸쳐 진행되며 개인전으로 승부하는 '솔플 토너먼트'도 마련됐다. 또 100명이 동시에 참가해 진행되는 총 10판의 쇼다운 경기에서 승리한 10명이 모여 브롤스타즈 최강 1인을 가리는 경기 방식등이 펼쳐졌다.

슈퍼셀도 유명 크리에이터들을 초청했다. 테드, JUNE, 윤겔라, 비누, 흔한남매, 도티 등과 '브롤스타즈 오픈 코리아'에 출전한 형님들, LUX, 혼돈의 카오스 등 뛰어난 실력을 가진 선수들이 직접 게임을 즐기고 팁까지 얻어갈 수 있는 관람객 체험 위주의 특별 프로그램을 구성했다.

15일과 16일 양일동안 벡스코에서 브롤스타즈 세계 최강팀을 가리는 '브롤스타즈 월드 파이널'도 개최되며 브롤스타즈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생중계될 예정이다.

'지스타 2019'에 있는 슈퍼셀 부스. [사진=이유미 기자]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