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집값 '핫'했던 성동·용산·송파 갭투자도 성행

  • 2018.10.10(수) 11:19

서울 10건중 4건 투자목적 주택구입, 9월엔 63.4%로
자금조달계획서 분석 결과

지난 1년간 국토교통부가 투기를 잡기 위해 각종 부동산대책을 쏟아냈지만 여전히 갭투자와 임대목적 주택구입은 성행한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의 지난 1년간 주택 거래 가운데 갭투자 혹은 임대목적 주택구입이 10건중 4건 이상에 달했다.

 

10일 국회 국토위원회 소속 김상훈 자유한국당 의원이 국토부로부터 제출받은 '투기과열지구 자금조달계획서 분석 현황'에 따르면 8.2대책 발표 이후 1년간 서울(투기과열지구)에서 거래된 매수건중 월별 갭투자(보증금 승계후 임대) 비율은 2017년 10월 21.2%에서 2018년 9월 56.1%로 높아졌다. 1년간 누계로는 34%로 집계됐다.

이는 투기과열지구내 거래시(3억원 이상) 작성하는 주택취득자금조달계획서의 입주계획 응답을 분석한 것이다.

 

 

보증금을 승계하지 않았지만 임대목적으로 주택을 구입한 비율도 누계 기준으로 8.5%에 달했다. 지난 1년간 갭투자 및 임대목적 등 투자목적으로 주택을 구입한 비율은 평균 42.5%에 달했다. 10명중 4명 이상인 셈이다.

 

월별로 보면 지난해 10월 31.4%에 불과했지만 이후 40~50%대에서 등락을 거듭하다 8월 58.9%로 전고점을 넘어섰고, 9월 63.4%로 확대됐다.

보증금을 승계하든 미승계하든 자가입주를 목적으로 주택을 구입한 비율은 52.1%로 나타났다. 월별로는 지난해 10월 61.6%에 달했지만 이후 올해 8월 35.6%, 9월 36.6%로 내려앉았다.

서울 자치구별(17년 10월~18년 9월 합산) 갭투자비율을 보면 성동이 49.6%로 가장 높았다. 용산 47.4%, 송파 45.2%, 강남 40.9% 순으로 집계됐다. 올 한해 집값 상승률이 높은 곳이 상대적으로 갭투자 비율도 높았다는 해석이 나온다.

반면 한때 갭투자의 성지로 여겨졌던 성북은 32.6%, 노원은 33.3%로 상대적으로 낮은 수준을 보였다.

서울외 지역중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는 보증금을 안고 거래하는 비율이 지난 1년간 70.8%에 달했고, 갭투자 역시 48.7%에 달했다. 올해 8월에는 무려 10건 중 7건이 갭투자(72%)로 나타났다.

 

김상훈 의원은 "1년전 국토부는 투기수요를 막고 실수요자 중심으로 주택시장을 만들겠다고 했지만 허언이 돼버렸다"고 비판했다. 이어 "주거와 주택을 선악의 도덕적 관점이 아니라 투자의 양성화, 징벌이 아니라 거래 활성화를 모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