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동해북부선 53년 만에 복원…대륙철도 잇는다

  • 2020.04.27(월) 12:03

국토부‧통일부, 판문점선언 2주년 계기 기념식 개최
강릉~고성 제진 구간 건설, 지역경제 활성화 및 교통망 확충

1967년 폐지됐던 동해북부선이 53년만에 복원된다. 남북협력사업으로 인정된 이 노선 연결 사업을 통해 향후 남북 경제협력 기반과 국가 물류경쟁력을 강화할 것으로 기대된다.

국토교통부와 통일부는 27일 강원도 고성군 제진역에서 '동해북부선 추진 기념식'을 개최했다. 이번 행사는 한반도 평화와 번영, 통일을 위한 판문점선언(2주년)을 계기로 이뤄졌다. 정부는 행사를 통해 동해북부선 철도 건설 사업이 국내 경제 활성화와 남북철도연결에 가지는 의미를 되새기고 판문점 선언 2주년을 맞이해 남북정상선언 이행 의지를 다졌다.

기념식에는 김현미 국토부 장관과 김연철 통일부 장관, 최문순 강원도지사를 비롯해 지역 국회의원과 주민, 철도관련 건설‧운영‧유지관리‧연구 기관장 등이 참석했다.

동해북부선은 강릉에서 제진역을 잇는 종단철도다. 1967년 노선 폐지 후 지금까지 단절됐지만 이번 기념식을 계기로 53년 만에 복원될 예정이다.

동해북부선 강릉~제진 철도건설사업은 지난 23일 열린 제313차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에서 남북협력사업으로 인정됐다. '국가재정법' 제38조 제2항 제4호에 따라 지난 24일 예비타당성조사가 면제됐다.

이 사업은 남강릉역에서 강릉역을 거쳐 제진역까지 총 110.9km를 잇는 구간으로 단선 전철로 건설된다. 총 사업비는 약 2조8520억원에 달하며 향후 사업계획에 따른 적정성 검토와 기본계획 수립을 통해 종합적으로 사업 규모를 확정한 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정부는 이 사업을 통해 끊어진 동해선 철도가 온전히 연결돼 남북 경제협력 기반과 환동해경제권이 구축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국가 물류경쟁력을 강화하고 동해권 관광은 물론 남북관광이 재개되면 국내외 관광객 유입이 촉진될 것으로 예상된다. 지역주민의 교통편의 등 지역경제 활성화를 통한 국가균형발전에도 기여할 전망이다.

김현미 장관은 축사를 통해 "동해북부선 사업은 국가균형발전에 기여하는 사업일 뿐 아니라 남북철도 협력을 준비하는 것"이라며 "지역의 오랜 숙원사업인 만큼 현재 추진하고 있는 건설사업(부산~울산 복선전철 등)과 연계해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도록 올해 말까지 기본계획을 완료하고 내년 말 착공을 목표로 속도감 있게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김연철 통일부 장관도 "동해북부선 건설은 우리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을 '한반도 뉴딜'사업"이라며 "한반도 신경제 구상의 중심축 중 하나인 환동해 경제권이 완성돼 대륙과 해양을 잇는 동해안 시대를 열어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꼭 필요한 경제정보만 모았습니다[비즈니스워치 네이버 포스트 구독하기]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댓글 보기 )

많이 본 뉴스 최근 2주 한달

산업·부동산 경제·증권 디지털·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