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광명시흥, 6번째 3기 신도시 낙점…주민 반발 넘을까

  • 2021.02.24(수) 14:26

3기 신도시 최대규모, 헬스케어 인프라‧철도 교통망
광명재개발 속도 등 인근 주민 반발 걸림돌

경기 광명‧시흥시 일대가 6번째 3기 신도시로 선정됐다. 앞서 발표했던 지역들보다 규모가 크고, 이 일대를 관통하는 남북 도시철도 등 교통 인프라 개선 가능성에 대한 기대감도 있다.

하지만 이 같은 청사진이 구체화되려면 주민 반발 등 풀어야 할 과제가 만만찮다. 과거 이 지역 주민들이 보금자리지구 지정‧해제 등을 겪은 만큼 앞서 발표됐던 신도시보다 주민 반발의 장벽은 더 높을 것이란 우려가 나온다.

◇ 3기 신도시 최대 규모, 광명시흥

24일 국토교통부는 2.4대책에 포함됐던 신규 공공택지 후보지 중 1차 입지로 경기 광명‧시흥과 부산 대저, 광주 산정 등을 선정됐다.

2.4대책 발표 후 서울 등 수도권 집값이 상승폭을 줄여나가고 있지만 아직은 시장안정을 언급하긴 어려운 상황이다. 정부는 주택시장과 내 집 마련 수요자들에게 공급 확대에 대한 확실한 신호를 주기 위해 1차 입지를 대책 발표 후 20일 만에 공개했다.

3기 신도시 6번째 입지로 선정된 광명시흥지구는 광명시 광명‧옥길‧노온사‧가학동과 시흥시 과림‧무지내‧금이동 일원이며 1271만㎡(384만평) 규모로 3기 신도시 중 규모가 가장 크다. 이 지역에 7만가구 규모의 주택이 공급될 예정이다.

정부는 이 일대를 수도권 서남권 거점도시로 개발한다는 계획이다. 국제설계공모 등을 통해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대응하는 도시 공간을 구성하고 헬스케어 인프라를 구축한다는 밑그림을 그렸다.

3기 신도시 중 최대 규모인 380만㎡의 공원‧녹지를 확보하고, 목감천 수변공원과 친환경 녹지체계 구축, 청년문화와 전시예술 공간도 마련하기로 했다.

또 철도 중심의 교통대책으로 이 지역의 오랜 숙원이던 교통체증 문제도 해소한다는 방침이다. 우선 신도시를 관통하는 남북 도시철도를 건설해 1‧2‧7호선과 신안산선, GTX-B 등으로 환승‧연결되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사업지구를 관통하는 제2경인선(예타 중)이 확정되면 역사를 설치하고 환승센터 등을 구축하기로 했다. 이를 통해 서울 여의도는 20분, 강남역까지는 45분 정도면 닿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고속도로 버스 환승체계 등 대중교통 체계를 강화하고, 범안로와 수인로 등을 확장해 서울로 진입하는 과정에서 발생했던 병목구간을 해소한다는 구상이다.

◇ 2년 후 사전청약 등 속도…주민 반발 걸림돌

정부는 광명시흥지구 역시 지구지정 등 개발에 속도를 내겠다는 의지다. 2025년 분양을 목표로 2년 후에는 사전청약을 진행하겠다는 계획이다.

윤성원 국토부 1차관은 "이번에 발표한 지역을 비롯해 4월 중 공개될 2차 지역도 2025년부터 분양, 이보다 2년 앞선 2023년부터 사전청약 등의 일정으로 공급이 추진될 것"이라며 "수급 불안 완화가 주택시장 안정을 위한 최선의 방안이라 공급 일정도 최대한 당길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관건은 이번에도 역시 주민 반발 등을 얼마나 순조롭게 넘을 수 있느냐다. 지난해 발표된 8.4대책 공급대상 부지들은 지자체는 물론 지역민들의 반대로 사업 추진에 난항을 겪고 있다. 대표적으로 과천청사 유휴지와 일대에 주택을 공급하려던 계획은 인근 주민들의 거센 반발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 과천시장 주민소환까지 거론되는 상황이다.

특히 광명시흥은 보금자리지구로 지정됐다 2015년 해제, 난개발을 막기 위해 특별관리지구로 지정된 상태로 지구지정에 대한 아픈 경험이 있다. 인근 광명뉴타운은 재개발 사업이 한창이고 광명‧시흥 테크노밸리 조성도 마무리 단계라 공공주택이 들어서는 3기 신도시를 달갑지 않게 바라보는 주민들도 존재한다.

이에 정부는 이미 추진되고 있는 광명테크노밸리와 광명학온 공공주택지구 등을 활용해 기업인과 원주민 선(先)이주‧재정착을 지원하고, 신도시 내 설치되는 생활SOC와 교통 인프라를 원도심과 공유할 수 있도록 구축하겠다는 방침이다. 구도심 재생사업과 연계한 순환주택 제공도 검토하고 있다.

이은형 대한건설정책연구원 책임연구원은 "광명 택지지구는 광명에서 반기지 않는다는 것이 문제"라며 "최근 지자체들은 베드타운보다 산업단지, 그 중에서도 유해물질 없는 첨단산업을 유치하려는 경향이 커 주민 반발을 넘어서 이를 실현할 수 있을지가 관건"이라고 말했다.

고종완 한국자산관리연구원장은 "입지적으로 서울 접근성이 좋고 최근 광명이 교통 허브로 떠오르면서 거주 수요가 늘어나고 있는 점은 긍정적"이라며 "단기적으로는 주민들의 반발이 있을 수 있지만 중장기적으로는 개발 호재가 될 수도 있을 것"이라고 진단했다.

이와 관련 김규철 국토부 공공주택추진단장은 "광명은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된 이후 개별로 개발사업을 추진했지만 지지부진해 주민들이 지자체도 정부 차원의 통합개발을 공식 요청하기도 했다"며 "이번 발표 후 다양한 주민 의견이 제시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주민, 지자체와 협의하면서 주민들이 원하는 방향으로 도시를 만들 수 있도록 문제를 풀어가겠다"고 말했다.

꼭 필요한 경제정보만 모았습니다[비즈니스워치 네이버 포스트 구독하기]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많이 본 뉴스 최근 2주 한달

산업·부동산 경제·증권 디지털·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