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인천계양 주택지구 삽 뜬다…'3기 신도시 첫 착공'

  • 2022.11.14(월) 11:00

공공주택 9000가구 등 총 1만7000가구 공급
녹지 여의도 공원 4배…자족 공간 판교 1.6배

3기 신도시인 인천계양 주택지구가 착공식을 열고 본격적인 공사에 돌입한다. 청년주택을 포함한 총 1만 7000가구 규모의 주택을 공급하겠다는 목표다. 정부는 남양주 왕숙 등 다른 3기 신도시들도 내년 상반기부터 착공을 시작해 사업을 본격화한다는 계획이다.

국토교통부는 오는 15일 인천광역시와 인천시 계양구 동양동 일원에서 3기 신도시 '인천계양 테크노밸리 공공주택지구 조성공사' 착공식을 개최한다고 14일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국토부와 인천광역시, 한국토지주택공사(LH), 인천도시공사(iH) 등 관계기관 주요 인사와 인근 주민들이 참석할 예정이다.

인천계양 테크노밸리 공공주택지구 위치도. /사진=국토교통부 제공.

'인천계양 테크노밸리 공공주택지구'는 수도권 주택시장 안정을 위해 계획한 3기 신도시 중 하나다. 지난 2019년 10월 최초로 지구지정됐고 3기 신도시 중 가장 먼저 조성 공사 착공식을 연 바 있다. 오는 2026년 상반기 입주를 목표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이 지구는 총면적 333만㎡의 규모로 청년주택을 포함한 공공주택 9000가구 등 약 1만 7000가구로 조성된다.

여의도 공원 4배 규모의 공원·녹지(94만㎡)를 분산 배치하고 공원을 중심으로 어디서나 쉽게 보행으로 접근하도록 보행중심도시를 구현할 계획이다.

또 인천계양 신도시 내에서 전략적 개발이 필요한 지역은 '특별계획구역' 지정할 예정이다. 특별계획구역이란 창의적 개발안을 받아들일 필요가 있거나 특별한 건축적 프로그램을 만들어 복합적 개발을 하는 것이 필요한 경우에 결정하는 구역을 지칭한다.

아울러 판교테크노밸리 1.6배 규모(69만㎡)의 자족 용지를 통해 서울에 집중된 일자리 기능을 인천으로 분산·수용하겠다는 목표다. 인천 D.N.A. 혁신밸리와 마곡, 상암DMC와의 연계를 통해 ICT와 디지털 콘텐츠 등 첨단 산업을 유치한다는 계획이다.

국토부는 이날 인천계양 공공주택지구 착공식 이후 남양주 왕숙 등 다른 3기 신도시들도 2023년 상반기부터 착공에 돌입하겠다는 계획이다. 내년 하반기부터는 인천계양지구를 시작으로 본청약 공급에 착수할 예정이다.

원희룡 국토부 장관은 "인천계양 공공주택지구가 3기 신도시 중 처음으로 착공해 풍부한 녹지 공간과 일자리 공간이 함께하는 명품 자족 도시로 조성될 예정"이라며 "다른 3기 신도시도 정상적으로 착공을 준비해 정부에서 추진 중인 청년·서민 주거 안정을 위한 공공주택 50만 가구 공급 계획을 본격적으로 진행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naver daum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