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어제는 세무서장, 오늘은 세무사

  • 2019.01.22(화) 11:15

[우리동네 세무서장]
2017~19년 세무사 개업한 전직 세무서장 전수조사
작년 12명이어 올해도 8명...서울강남 및 광주 '인기'

국세청에서 명예퇴직한 세무서장들이 연이어 관내 세무사로 개업해 납세자의 편에 서고 있다. 최근 2년 사이 퇴직 세무서장 17명이 자신이 근무하던 지역에 사무소를 낸 데 이어 올해도 7명이 관내 개업 릴레이에 동참하고 있다. 

22일 택스워치가 퇴직 세무서장 개업 현황을 조사한 결과, 올해 세무사로 개업한 전직 세무서장은 8명으로 집계됐다. 지난해는 세무서장 12명이 개업했는데 올해는 한 달 만에 지난해의 절반을 훌쩍 넘어선 것이다. 

이들 외에도 지난해 말 퇴직한 세무사 3~4명이 개업을 준비중이며, 오는 6월말 명예퇴직 예정자까지 감안하면 세무서장 출신 개업 세무사수는 더욱 늘어날 전망이다. 
올해 개업한 세무서장 출신 세무사는 서울과 경기, 광주 지역에 집중돼 있다. 지난해 12월 퇴직한 박성훈 전 역삼세무서장은 세무서 인근에 역삼세무회계사무소를 개업했고, 김종환 전 강서세무서장은 서울 강서구 마곡지구의 세무회계장선에서 대표세무사로 새출발했다. 

경기 지역에서도 김광규 기흥세무서장(세무법인 다솔 기흥지점), 신규명 전 수원세무서장(광교세무법인 영통지점), 이경희 전 경기광주세무서장(한얼세무법인), 최승일 전 포천세무서장(최승일 세무회계사무소)이 각각 관내에서 개업했다. 김정호 전 서광주세무서장은 세무법인 우일 광주중앙지점에서 '제2의 인생'을 시작했다. 

신우현 전 금천세무서장은 관내에서 개업하지 않고 예일세무법인 본점 대표세무사로 새 명함을 장식했다. 세무대학 2기 출신인 신 전 세무서장은 대학 1기 선배인 임승환·이인기 대표세무사와 함께 예일에서 한솥밥을 먹게 됐다. 

2017년에는 세무사로 개업한 세무사 11명 중 9명이 관내에서 개업했고, 2018년에는 12명 중 8명이 관내 개업한 것으로 조사됐다. 지역별로는 서울에서 2년 사이 10명 중 5명이 관내 개업했고, 경기와 광주 지역에서는 각각 3명중 3명이 모두 관내에 사무소를 냈다. 
특히 서울 강남지역에서 퇴직한 세무서장들은 관내 세무사로 개업하는 경향이 두드러졌다. 2014년 이후 강남세무서장 출신 권도근(올림)·박영태(태강)·류덕환(티앤티)·이동태(디엘) 전 서장을 비롯해 서초세무서장 출신 황희곤(다솔)·류득현(예일)·한덕기(대성)·주기섭(현대) 전 서장이 강남에서 나란히 개업했다. 

역삼세무서장 출신 김광삼(가현택스)·우영철(세경)·박성훈(역삼) 전 서장, 삼성세무서장 출신 백순길(호연)·박병수(지음) 전 서장, 잠실세무서장 출신 이해현(명인)·임채수(가현택스)·이인기(예일) 전 서장도 강남에서 세무사로 활동하고 있다. 

 
세무법인 중에는 예일이 세무서장 영입에 꾸준히 공을 들이고 있다. 2015년 퇴직한 장경상 전 동수원세무서장을 비롯해 김성수(익산)·류득현(서초)·김남영(화성)·이인기·신우현 전 서장이 예일세무법인에 둥지를 틀었다. 

강남의 한 세무법인 대표는 "세무서장 출신 세무사는 풍부한 국세행정 경험과 인맥, 리더십까지 갖추고 있어 고객에게 인기가 높다"며 "다만 최근에는 전관예우 관행이 사라지고 있는 까닭에 관내에 개업해도 오로지 실력으로 승부해야 한다"고 말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