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청와대 협조"…조명 받는 용산 시대

  • 2022.03.29(화) 17:15

[스토리 포토]尹당선인측 "文대통령, 집무실 용산이전 예산 협조"

문재인 대통령이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과의 청와대 만찬 회동에서 집무실 이전 문제와 관련한 예산 등에 협조 의사를 밝힌 것으로 전해지며 용산이 조명받고 있다. 사진은 마포구에서 바라본 용산구의 모습./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문재인 대통령과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지난 28일 청와대 상춘재에서 만났다. 장제원 당선인 비서실장은 이날 만남의 결과를 설명하며 "문 대통령이 집무실 이전 지역 판단은 차기 정부 몫이라고 생각한다. 이전 계획에 따른 예산을 면밀히 살펴 협조하겠다고 했다"고 전했다.
 

대통령 집무실 이전 후보지인 국방부 부지와 미군부지./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용산 시대'를 앞두고 기대반 우려반의 시선도 여전하다. 교통체증과 용산 개발 문제가 대표적이다.

이와 관련해 대통령직인수위원회와 서울시는 "교통체증은 없을 것"이라며 "개발계획도 차질 없이 추진될 것"이라고 했다. 

개발 기대감과 우려에 휩싸인 삼각지 지역/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특히 윤석열 당선인은 지난 20일 대통령 집무실 용산 국방부 청사 이전 계획을 직접 발표하면서 "용산 지역은 이미 군사시설 보호를 전제로 개발이 진행돼 왔으며 청와대가 이전하더라도 추가적인 규제는 없다"고 했다. 그럼에도 청와대 집무실 이전 이슈는 오는 6월 서울시장 선거에도 큰 영향을 미칠 예민한 문제인 것은 분명해보인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발표 전날 윤 당선인과 인수위 사무실에서 만나 대통령 집무실 용산 이전 계획에 대해 신중론을 전달했다.

삼각지를 둘러싼 아파트 단지./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용산에는 용산 정비창 부지를 활용한 미니신도시급 1만채 공급 및 국제업무지구 조성을 비롯한 한강로1가 특별계획구역-삼각맨션 특별계획구역 정비사업, 용산공원 조성 등의 사업이 계획돼 있다.

지하 간선도로 개발도 추진된다. '링킹파크(Linking Park)'가 건설되면, 지하화된 경부고속도로가 한강을 거쳐 용산 밑으로 직결된다.

조명 받고 있는 용산/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한강대로에서 바라본 남산/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미니신도시가 예정된 용산역 철도 정비창 부지./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naver daum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