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맥심'에 가로막힌 '롯데·네슬레' 커피동맹

  • 2016.09.23(금) 16:11

롯데네슬레코리아, 상반기 순손실 57억..3년째 적자
'철옹성' 동서식품, 매출 7682억·순이익 1158억

▲ 그래픽/김용민 기자 kym5380@

 

국내 유통 '공룡'과 세계 1등 커피회사의 '커피동맹'이 맥을 못 추고 있다. 국내 커피믹스 시장이 정체된 가운데 '맥심'을 앞세운 동서식품이 견고한 점유율을 유지하고 있기 때문이다. 기대를 모았던 1위끼리의 '커피동맹'이 '찻잔속 태풍'에 머물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23일 업계에 따르면, 롯데네슬레코리아는 올 상반기 당기순손실 57억원을 기록했다. 롯데네슬레코리아는 2014년 6월 롯데푸드와 네슬레가 만든 합작법인. 동서식품의 아성을 깨기 위해 이전까지 치열하게 경쟁하던 두 회사가 '적과의 동침'에 나선 것이다. 하지만 초반 성적은 기대 이하다. 지난해 영업손실 113억원과 당기순손실 97억원을 기록한 데 이어 올해도 손실이 이어지고 있다.

국내 1위 유통그룹과 세계 1위 커피 회사의 동맹이 힘을 못 쓰는 것은 동서식품 영향이 크다. 미국계 식품기업 크래프트 푸드(Kraft Foods)와 ㈜동서의 합작사인 동서식품은 '맥심' 브랜드를 앞세워 국내 커피 믹스 시장의 85% 가량을 차지하고 있다. 지난해 매출과 영업이익은 각각 1조5106억원, 2013억원에 이르렀다.

동서식품은 여전히 견고한 실적을 내고 있다. 올 상반기 동서식품 매출은 7682억원과 영업이익 1468억원을 기록했다. 당기순이익은 1158억원으로, 롯데네슬레코리아가 57억원의 순손실을 낸 것에 비해 큰 폭의 이익을 냈다.

국내 커피믹스 시장이 정체되면서 앞으로 전망도 어두운 편이다. 커피전문점 시장이 크면서, 집과 사무실에서 주로 먹는 커피믹스 소비가 줄고 있어서다.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국내 커피믹스 시장규모는 1조2389억원(2012년), 1조1665억원(2013년), 1조565억원(2014년) 등 매년 줄고 있다. 

업계 1위 동서식품 매출도 2011년부터 5년째 1조5000억원대에 갇혀있다. 동서식품 관계자는 "올 상반기도 지난해와 비슷한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며 "시장이 안 좋다보니, 업계가 조용하다"고 말했다.

시장규모가 줄면서 1등과 싸워야하는 롯데네슬레코리아 등 후발주자의 입지가 더 좁아질 수 밖에 없는 구조인 셈이다. 남양식품도 2010년 커피믹스를 출시하며 동서식품에 도전장을 냈지만, 동서식품의 아성을 깨진 못했다.

그나마 카누(동서식품), 루카(남양유업) 등 인스턴트 원두커피 시장이 성장하고 있지만, 커피믹스 감소세가 가파르다 보니 전체 시장규모는 제자리걸음이다. 남양식품 관계자는 "인스턴트 원두커피가 느는 만큼 커피믹스가 주는 '풍선효과'로 전체 시장 규모는 정체되고 있다"고 말했다.

naver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