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사공 많은 저축은행중앙회, 마이데이터 사업 '만지작'

  • 2020.09.21(월) 15:54

내년 1월께 마이데이터 2차 신청 검토
"오너십 제각각 저축은행 하나로 묶어야"

국내 저축은행의 '중앙은행' 역할을 하는 저축은행중앙회가 마이데이터 사업 진출을 고민하고 있다.

전국 79개 저축은행의 이해관계를 하나로 모으는 것이 중요한 과제로 떠오른 가운데 비대면 채널 강화를 위해서라도 마이데이터 사업을 추진해야 한다는 주장이 힘을 얻고 있다.

21일 저축은행 업계에 따르면 저축은행중앙회는 내년 1월로 예상되는 2차 마이데이터 인가 신청을 검토하고 있다. 저축은행중앙회 관계자는 "현재 내부적으로 사업 참여를 논의하고 있는데 사업 추진이 확정되면 내년 8월 론칭을 목표로 서비스를 준비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저축은행중앙회는 별도 채널을 구축해 서비스를 제공하는 방안을 구상하고 있다. 현재 중앙회 전산시스템을 이용 중인 67개 저축은행을 하나로 묶어 운영하고 있는 모바일 앱 'SB톡톡'이 아닌 새로운 앱을 통해 서비스를 선보이겠다는 것이다.

이 관계자는 "시스템을 통합한 경우도 있고, 개별시스템을 운영하고 있는 경우도 있는데 이들을 하나로 묶어 공동작업을 추진할 수 있느냐가 사업의 관건"이라며 "사업모델과 오너십이 제각각인 저축은행을 하나로 묶어낼 방안을 고민하고 있다"라고 전했다.

마이데이터 사업의 핵심 가치는 개별 데이터의 주인은 기업이 아니라 개인이라는 데 있다. 개인 이용자의 승인이 있으면 특정 기업이 갖고 있는 데이터를 다른 기업이 가져와 활용할 수 있다는 얘기다. 그러면 저축은행이 카드사와 증권사 데이터를 가져와 맞춤형 서비스를 선보일 수 있게 된다.

중앙회 차원에서 마이데이터 사업 추진은 저축은행 업권의 양극화를 고려했다는 해석이다. 지방 중소 저축은행은 수도권 대형 저축은행과 비교해 자산 규모가 턱없이 작은 데다, 지방경기 악화로 수익성이 떨어져 비대면 채널을 구축할 여력조차 없기 때문이다.

저축은행 역시 다른 업권과 마찬가지로 비대면 채널의 역할이 커지고 있는 상황도 고려했다는 설명도 따른다. 다른 업권이 의욕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마이데이터 사업에 나서지 않으면 비대면 채널 경쟁에서 밀릴 것이란 일종의 위기의식이 논의를 부추기고 있다는 지적이다.

마이데이터 사업에 진출하려면 금융당국의 인가를 받아야 한다. 각종 보안 인프라 구축 여부 등이 포함된 물적요소와 함께 향후 데이터 생태계에 기여할 사업내용 등이 중요하게 다뤄진다는 설명이다. 현재 40여 곳 정도의 금융·비금융 업체들이 내달 시작되는 관련 절차를 앞두고 있다.

저축은행 업계에선 유일하게 웰컴저축은행이 참여하고 있다. 저축은행 업계 관계자는 "웰컴저축은행의 향후 인가 취득 여부와 사업 추진 내용 등은 중요한 참고자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금융당국은 내년 1월께 심사 결과를 발표하고 곧이어 2차 인가 신청을 받을 예정이다.

당신이 바빠서 흘린 이슈, 줍줍이 주워드려요[뉴스레터 '줍줍' 구독하기]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많이 본 뉴스 최근 2주 한달

산업·부동산 경제·증권 디지털·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