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일인지하 그룹지상'…현대차 정의선, 영(令)을 세우다

  • 2018.09.14(금) 16:19

부회장 9년만에 그룹 총괄 수석부회장 승진
"경영 전반서 회장 보좌" 명실상부한 2인자
향후 핵심계열사 현대차 대표 선임 시기 촉각

현대차그룹 후계자 정의선 현대자동차 부회장이 그룹 전체를 총괄하는 수석부회장 자리에 올랐다. 그룹 내에서 위로는 부친 정몽구 회장만을 두고 나머지 전체를 통솔하는 명실상부한 2인자 자리다.

 

현대차그룹이 향후 이뤄질 지배구조 개편을 통한 경영권 승계의 방향성과 의지를 명확히 하는 동시에, 정 회장-정 수석부회장으로 이어지는 대주주 중심의 일사불란한 지휘 계통을 더욱 공고히 하겠다는 포석으로 읽힌다.

 

 

현대자동차그룹은 14일 현대자동차 정의선 부회장을 그룹 총괄 수석부회장으로 임명했다고 밝혔다. 그룹은 "정 수석부회장은 현대차그룹의 경영 업무 전반을 총괄해 정몽구 회장을 보좌하게 된다"고 밝혔다.

 

그룹은 이번 인사를 "정몽구 회장의 결정"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글로벌 통상문제 악화와 주요 시장의 경쟁구도 변화 등 경영환경이 급변함에 따라 이에 대한 그룹의 통합적 대응 능력을 강화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인사는 정 수석부회장의 경영활동 범위를 그룹 현안 전체로 공식화한 것이다. 정몽구 회장의 재가만 있다면 그룹 전반의 주요 사안들을 정 부회장이 판단하고 결정할 권한을 가진다는 의미다.

 

정 부회장의 승진은 9년만이다. 정 부회장은 1994년 옛 현대정공 과장으로 입사해 1999년 현대차로 넘어온 뒤 구매실장을 맡는 등 상무, 전무로 승진했고, 2003년 기아차로 넘어간 뒤 부사장과 사장을 이어 지냈다. 2009년부터는 현대차 부회장을 맡아오다 이날 공식적으로 회장 바로 아래서 그룹을 총괄하는 자리에 앉은 것이다.

 

정 부회장은 사실 지금까지도 정몽구 회장의 장남으로서 실질적으로 회장 업무를 대행하는 역할을 맡아왔다. 그러나 조직 내 직책은 한 계열사에 묶여 있었기 때문에 그룹을 대표하기에 어색한 상황도 있었다. 현재도 현대차를 비롯해 현대모비스, 기아차, 현대제철 등에 등기이사직을 가지고 있지만 직전까지 공식 직책은 현대차 부회장뿐이었다.

 

직급상으로 정 부회장이 그룹 내에서 부친인 정 회장을 제외하고 가장 높은 자리를 차지하게 됐다는 점도 주목할 만하다. 현대차그룹에는 정 부회장 외에 6명의 부회장이 있다.

 

여태까지는 현대·기아차를 총괄하는 김용환(기획조정)·윤여철(노무 및 국내생산)·양웅철(연구개발총괄 담당)·권문식(연구개발본부장) 부회장을 비롯해 우유철 현대제철 부회장, 정태영 현대카드 부회장 등이 정 부회장과 그룹 직급체계 상 동일 선상에 있었다.

 

그러나 이제는 정 부회장이 이 6명의 부회장보다 높은 위치에서 이들을 조율하는 역할도 할 수 있게 됐다. 언젠가 이뤄질 그룹의 경영권 승계도 더 자연스러운 모양새가 될 수 있다는 해석이 나온다.

 

아울러 이번 승진을 계기로 머지 않아 그룹 핵심 계열사인 현대차 대표이사에 오를 수 있다는 관측도 있다. 2010년 3월 이사진에 합류한 이래 등기이사직만을 유지하고 있고, 현재 현대차는 정몽구 회장, 이원희 사장, 하원태 부사장 등으로 이뤄진 3인 각자대표 체제다.

 

▲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과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 총괄부회장

 

현대차 측은 이번 인사를 '실질적인 경영권 승계'. '3세 경영의 신호탄' 등으로 보는 시각에 대해서는 부담스러운 기색을 비치고 있다. 이번 인사를 '회장의 결정'이라고 밝히고 있는 것처럼 여전히 그룹 주요 사안에 정 회장의 최종 판단에 따라 이뤄질 것이라고 선을 긋고 있다.

 

현대차그룹은 이번 인사를 두고 "4차 산업혁명 등 미래 산업 패러다임 전환기에 현대차그룹의 미래경쟁력을 강화하고 신성장 동력을 확보하려는 작업의 일환"이라고도 의미를 부여했다.

 

재계에서는 지배구조 개편과 경영권 승계를 준비하는 현대차그룹이 정 부회장 중심의 '영(令)을 세웠다'는 평가가 나온다. 재계 한 관계자는 "정 부회장이 명실공히 현대차그룹의 2인자로 자리잡은 만큼 더욱 일사불란한 지휘 계통에서 사업환경 변화에 대한 대응과 지배구조 개편 작업이 이뤄질 것"이라고 관측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