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차문에 쏙' 현대·기아차, 빌트인 전동스쿠터 선봬

  • 2019.08.27(화) 10:49

2021년께 신차에 선택사양 탑재 검토
"토털 모빌리티 솔루션 선도" 의지

현대·기아자동차는 자동차 빌트인(Build-in) 형태로 제작한 전동 스쿠터(킥보드) 시제품을 27일 공개했다. 현대·기아차는 "2021년경 출시될 신차에 이 전동 스쿠터를 선택 사양으로 탑재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현대·기아차가 개발해 공개한 빌트인형 전동스쿠터/사진 및 이미지=현대·기아차 제공

이는 차를 타고 이동한 뒤 걸어서 이동해야 하는 '라스트 마일' 구간까지 품어 '스마트·토털 모빌리티 솔루션 제공 기업'이 되겠다는 현대자동차그룹 전략의 일환이다. 현대차는 앞서 지난 2017년 전동 스쿠터의 콘셉트 모델을 공개한 바 있다.

전동 스쿠터를 차에 탑재하면 차가 운행하면서 발생하는 전기를 활용해 자동 충전할 수 있다. 사용자는 목적지에서 충전된 전동 스쿠터를 꺼내 간편하게 이용할 수 있다. 현대·기아차가 빌트인 전동 스쿠터를 소개한 영상(아래)에는 이 기기를 운전석 문, B필러(1열과 2열 사이 차체와 지붕 연결부위), 앞바퀴 위, 뒤 범퍼 등의 공간에서 꺼내는 모습이 담겨 있다.

이번에 공개된 전동 스쿠터는 10.5Ah 리튬이온 배터리를 탑재해 1회 충전으로 약 20km를 주행할 수 있고, 최고 속도는 시속 20km로 제한될 예정이다. 3단으로 접히며 무게는 7.7kg으로 현재 동종 제품 중 가장 가볍게 제작됐다. 최종 출시 제품은 일부 제원이 다소 바뀔 수 있다는 설명이다.

또 기존 콘셉트 모델이 전륜구동 방식이었던 것을 후륜구동으로 변경, 무게중심을 뒤에 놓으면서 안정성과 조종성을 높였다. 앞바퀴에는 충격 저감용 현가장치(서스펜션)을 적용해 거친 노면도 편하게 달릴 수 있도록 했다. 전·후방에는 램프를 달아 디자인과 야간 안전성을 개선했다.

전동 스쿠터 개발을 담당하고 있는 현대·기아차 로보틱스팀 관계자는 "회생제동 시스템을 추가 탑재해 주행거리를 약 7% 늘리는 것을 목표로 출시 제품 개발 작업을 하고 있다"며 "모바일 기기 연동환경을 구축해 편의성도 높일 계획"이라고 밝혔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