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4대 거래소 투자자보호 책임자가 짚은 체크포인트

  • 2022.10.20(목) 17:40

[2022 블록체인워치]
마땅한 보호 제도 없는 가상자산
거래소가 나서 정보 제공 등 노력

/그래픽=김설아 PD kimseola@

올해 가상자산 가격이 연달아 폭락한 '루나 사태'를 겪은 뒤로, 가상자산 업계는 투자자 보호에 더 힘을 쏟고 있습니다. 아직 산업의 테두리를 정하는 법이 마련되지 않은 만큼 거래소들은 자체적인 가이드라인을 만들어 투자자를 보호하고 있는데요.

비즈니스워치는 '2022 블록체인워치'에서 4대 가상자산 거래소로 불리는 업비트와 빗썸, 코인원, 코빗의 투자자 보호 담당자를 만나 어떤 노력을 기울이고 있는지 들어봤습니다.

각 거래소 투자자보호 담당자들은 공통적으로 투자자들을 보호할 수 있는 제도 장치가 아직 마련되지 않았지만, 잘못된 투자 문화나 정보 부족으로 투자자들이 피해를 떠안는 것을 예방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이해붕 업비트 투자자 보호센터장은 "많은 우여곡절을 거치면서 투자 위험을 경고하고, 좋은 정보를 찾으라는 안내 등이 있었지만 실효적인 투자자 보호 장치는 아직 없었다"며 "두나무는 자체적으로 투자자 보호센터를 설립해 디지털 자산 프로젝트에 관한 영문 백서를 국문으로 번역해 제공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디지털 자산 투자자들에게 교육 콘텐츠를 제공하고, 상장 사기와 보이스피싱 등을 방지하는 캠페인을 이어가고 있다"며 "내부적으로도 완성도를 높이기 위해 규정을 보완하고, 자문 외부위원회를 신설해 주도적이고 체계적인 개선 방안을 생각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강두식 빗썸 투자자보호 실장 역시 가상자산 업계에 적용되는 유일한 법인 '특금법(특정금융정보법)'만으론 투자자 보호가 어렵다는 의견을 냈습니다. 강 실장은 "현재 가상자산 사업자에게 부과되고 있는 특금법은 자금세탁 규제를 목적으로 두고 있어 투자자를 보호할 수 있는 규제라나 법안과는 거리가 있다"며 "시장 변화나 충격이 닥치면 투자자들이 위험에 노출될 수 있어 지금이라도 예방하고 관심을 가져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거래 지원과 시장 감시, 준법 경영을 중심으로 투자자 보호가 이뤄져야 한다"며 "투자자들의 역할도 굉장히 중요해 불법적인 투자 유혹을 구별하고, 자산을 늘리기보다는 자산을 지키기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고 덧붙였습니다.

/그래픽=김설아 PD kimseola@

장석원 코인원 이용자보호센터장은 가상자산 역시 자산의 일종으로, 투자자들이 정보 불균형이나 시세조정, 불공정 거래의 위험에서 벗어나 안전하게 투자할 수 있는 환경을 갖추는 것은 필수라고 말했습니다. 그는 "자산에 투자하는 투자자가 충분한 정보를 제공받고, 안전한 거래 환경에서 적절한 보호를 받는 것은 당연한 이치"라고 투자자 보호의 필요성을 강조했습니다.

이어 "코인원은 화이트해커 출신인 차명훈 대표의 투자자 보호를 최우선으로 하는 운영방침으로 8년 연속 보안 무사고 기록을 달성했다"며 "안전하고 편리한 코인원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는 포부를 밝히기도 했습니다.

끝으로 윤종수 코빗 리스크매니지먼트 팀장은 앞으로 투자자보호를 위한 업계의 노력에 많은 관심을 가져달라고 했습니다. 윤 팀장은 "지난 6월, 5대 거래소가 공동협의체 닥사(DAXA)를 출범했고 코빗은 시장감시 분과의 간사 역할을 맡고 있다"며 "불공정 거래, 가격 등락 등 이상 징후에 대처하기 위해 가상자산경보제 기획안을 마련 중에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올해 상반기 이슈였던 루나 테라 폭락 이후 투자자 내부 통제를 강화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있어서 전담 부서를 적극적 검토 중"이라며 "가상자산 산업에 종사하는 많은 직원들이 투자자 보호 장치를 마련하기 위해 당국과 긴밀한 협조를 하고 있으니 꾸준한 관심을 가지고 지켜봐주셨으면 한다"고 당부했습니다.

 

naver daum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